아프리카인, 무더위 비교시험서 한국인보다 체온 낮고 땀 분비량도 적어

폭염 온열질환 예방하려면 야외활동 후 찬물에 '10분 반신욕' 권장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한반도가 펄펄 끓고 있다. 이런 폭염이 처음이어서인지 요즘 언론 보도에는 '최악', '가마솥', '용광로' 등의 수식어가 늘 따라붙는다. 가장 덥다는 대구는 '대프리카'(대구+아프리카)라는 별칭이 익숙해진 지 이미 오래다.

그렇다면 한낮 온도가 40도를 웃돌 정도로 늘 더운 곳에 사는 아프리카인도 한국인만큼 이번 폭염이 덥게 느껴질까.

이런 비교에 대표적인 지표가 땀과 체온이다.

사람은 보통 더위를 느끼면 상당량의 땀을 흘리게 마련이다. 특히 요즘처럼 주변 온도가 체온(섭씨 36.5도)보다 높아지면 몸에 쌓이는 열을 줄이기 위해 신체는 더 많은 땀을 배출하는 게 일반적이다.

하지만 열대지방에서 태어난 사람들은 조금 다르다. 다른 대륙의 사람들보다 땀을 덜 흘리고 더 많은 체액을 보존함으로써 열스트레스(heat stress)에 잘 견디는 것으로 보고돼 있다.

국내 연구팀이 실제 아프리카인과 한국인을 대상으로 비교 시험한 결과를 보면 흥미롭다.

26일 미국 인간생물학 저널(American Journal of Human Biology) 5월호 논문에 따르면 순천향의대 생리학교실 이정범 교수팀은 한국에 연수, 학업차 방문한 아프리카인 41명(평균 나이 29.6세)과 한국인 36명(평균 나이 28.5세)을 대상으로 무더위에 노출됐을 때의 체온, 땀 배출량 등의 땀샘 운동성 반응을 비교했다.

조사에 참여한 아프리카인의 국적은 나이지리아, 탄자니아, 세네갈, 가나, 케냐, 차드 등이었다.

연구팀은 조사 참여자 모두에게 섭씨 43도의 뜨거운 물에 30분 동안 다리를 담그는 반신욕을 하게 한 다음 체온을 측정했다. 뜨거운 물에 담그기 전의 평균 체온은 한국인이 36.34도, 아프리카인이 36.14도였다.

하지만 뜨거운 물에 담그고 나자 한국인의 체온은 0.69도 상승한 평균 37.03도까지 올랐지만, 아프리카인은 이보다 낮은 0.42도가 올라 36.56도에 머물렀다.

피부 온도도 체온만큼은 아니지만 뜨거운 물에 담그기 전후 모두 아프리카인이 한국인보다 낮았다. 또 아프리카인은 한국인보다 땀이 발생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이 더 길었고, 땀 분비량과 전신의 땀 손실량도 적었다.

연구팀은 이런 결과가 열대지역에 사는 아프리카인이 평균 체온과 안정 시 기초대사량(BMR)이 한국인보다 낮기 때문으로 봤다. 이게 땀샘의 땀 분비 활동(sudomotor activity)을 줄이는 원인이 됐다는 설명이다.

이 중에서도 기초대사량은 생명을 지키는 데 필요한 최소한의 에너지로, 평균 체온을 유지하는 역할을 한다.

외국의 한 연구는 더운 날씨에 사는 사람이 추운 날씨에 사는 사람보다 더 적은 기초대사량을 보인다고 보고한 바 있다. 또 다른 연구는 기초대사량이 적은 게 더운 환경에서 낮은 체온과 내열성 모두를 유지하는 데 유리하다고 밝히기도 했다.

온열질환 전문 생리학자인 이정범 교수는 "열을 받아 맺힌 땀이 피부에서 떨어진다는 것은 열이 있는 상황에 잘 적응하지 못했음을 의미한다"면서 "아프리카 사람들이 체온이 낮고, 땀 분비량이 상대적으로 적은 건 열순응(heat acclimatization)을 통한 효율적인 땀 분비 반응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교수는 폭염에 건강을 지키는 요령으로 야외활동 후 찬물에 10분 이상 배꼽 아랫부분을 담그라고 권고했다. 이를 통해 몸에 쌓인 '축열'을 밖으로 내보낼 수 있다는 것이다. 또 더위로 갈증이 유발되기 전부터 물을 마셔야만 온열질환을 예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bi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