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환전소·사치품 매장 혼잡…터키한인회 웹사이트에 '직구족' 몰려

韓 기업 "팔수록 손해"…한인 직원 "한국행 항공권도 사기 버겁다" 토로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14일(현지시간) 점심시간, 터키 최대 도시 이스탄불의 쇼핑몰 조를루센터에 있는 루이뷔통 매장 앞.

히잡 차림 아랍인과 동양인의 긴 줄이 늘어섰다.

인근 불가리 매장과 펜디 매장에도 마찬가지 외국인의 줄이 길게 이어졌다.

평일 낮 시간대에 사치품 판매장이 문전성시를 이룬 낯선 광경에 지나가던 터키인들은 신기하다는 눈빛으로 바라본다.

곳곳에서 휴대전화로 이들의 사진을 찍는 모습도 보인다.

현장을 취재하러 온 터키 유력 일간지 휘리예트의 사진기자는 "리라가 떨어지니 돈 많은 아랍인은 신이 났지만 대부분 터키인과는 무관한 얘기"라며 어깨를 으쓱했다.

터키 리라 가치가 14%나 폭락한 후 한국기업 터키법인의 주재원 등 달러나 유로로 급여를 받는 한인 사이에도 '명품 쇼핑 열풍'이 분 것으로 전해졌다.

뒤늦게 상황을 파악한 고가품 판매장은 시간당 입장 인원을 제한하고, 자체 환율을 적용해 외화로 제품을 판매하는 등 대응책을 시행했다.

한국의 열성 '직구족'(온라인으로 현지 제품을 직접 구입하는 소비자)들은 온라인 쇼핑이 여의치 않자 터키 한인회 웹사이트까지 들어와 구매를 대행해 달라고 요청하는 글을 올렸다.

13일 오후부터 이튿날 오전까지 구매 대행을 요청하는 글만 10건 이상 올라왔다.

리라 폭락에 환호성을 지르는 집단은 일부 외국인 등 소수일 뿐, 일반 터키인과 교민 상당수는 큰 손실 또는 부담을 안을 처지다.

리라로 사업을 하거나 급여를 받는 한인들은 원화로 환산하면 갈수록 지갑이 얇아지는 상황이다.

리라로 급여를 받는 한 한국 직장인은 최근 한인회 게시판에 "한국 갈 항공권도 사기 어려워졌다"고 한탄했다.

제품을 수입해 판매하는 한국 기업들도 리라 폭락 사태가 장기화할까 전전긍긍이다.

이들은 달러·유로를 기준으로 제품을 수입해 리라로 판매하는데, 단기간에 리라 가치가 폭락해 제품을 팔아도 거의 마진이 없거나 되레 손해를 볼 지경이라는 게 한국 기업 측의 설명이다.

단기간에 리라 달러환율이 연초 사업계획에서 예상한 수준으로 복귀한다면 손실을 줄일 수 있지만, 현재 수준이 유지된다면 단가를 대폭 인상하지 않고는 대규모 손실을 안게 된다.

터키리라화는 14일 1 미국 달러당 6.3502리라로 거래를 마쳐, 연초와 비교해 가치가 37% 하락했다.

전자계측기 기업 카스의 박경양 터키법인장은 "환율이 너무 올라 (기업들이) 한번에 가격에 다 반영하기 쉽지 않을 것"이라면서 "터키에서 공장을 운영하거나, 달러·유로 결제를 하는 기업은 그나마 상황이 낫지만, 제품을 전량 수입해 공급하는 한국기업은 어느 곳이든 고민이 클 것"이라고 말했다.

외부의 우려가 고조된 것과 달리 터키인들은 경제 분야 종사자를 제외하고는 리라 폭락 사태에 동요한다거나 민감하게 반응하지 않는 모습이다. 예년보다 물가가 좀 더 올랐다는 불만 정도다.

언론 보도는 빵, 감자, 토마토, 양파 등 기본적인 식품 가격이 치솟을 때 외에는 물가 상승에 큰 비중을 할애하지 않는다.

가격이 대폭 인상되기 전에 수입품을 구입하려는 중산층의 '사재기'나 출금 제한을 우려한 현금 수요에 따라 쇼핑몰과 환전소가 평소보다 더 혼잡해진 것을 제외하고는 일상에서 큰 분위기 변화는 보기 힘들다.

일부 터키 언론인은 이달 2일 리라 달러환율이 심리적 저지선인 5리라를 돌파했을 때 주요 신문이 1면에서 이 소식을 다루지 않은 점을 지적하며, 제도권 언론이 사태의 심각성을 의도적으로 외면하고 있다는 주장을 펼쳤다.

현재 터키 언론은 리라 폭락사태로 인한 파장보다는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대립을 부각하고 있다.

보수·친정부 성향 일간 예니아키트는 미국과 터키의 최대 갈등 현안인 앤드루 브런슨 목사 사건에 '한국인 선교사'가 연루됐다는 미확인 보도를 실으며, 반(反)기독교 정서를 자극하기도 했다. 신문이 한국인으로 보도한 선교사는 한국계 미국인이다.

이스탄불의 공동주택 관리업체에서 일하는 모하메드 아실(27)은 "서민층은 이번 일을 미국과 터키 사이 정치적인 사안으로 인식하고, 아직은 각자의 일상에 영향을 미치는 위기로 체감하지 못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또 "반미 감정, 더욱 정확하게는 트럼프에 대한 반대 감정이 더욱 강해졌다"면서 "리라 폭락으로 대통령이나 정부를 비판하는 분위기가 강해진 것 같지는 않다"고 했다.

tre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