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뉴질랜드에서 24년 만에 처음으로 초중학교 교사들이 파업을 벌였다.

뉴질랜드 초등학교와 중학교 교사, 교장 등 3만여 명은 15일(현지시간) 봉급 인상과 근무조건 개선, 신규교사 유인 인센티브 제공 등을 요구하며 오클랜드와 웰링턴, 크라이스트처치 등 전국에서 일제히 파업을 했다.

뉴질랜드 언론들은 초중학교 교사들이 파업을 벌인 것은 지난 1994년 이후 처음이라며 전국에서 1천479개 학교가 이날 문을 닫았다고 전했다. 일부 교사들은 피켓을 들고 시위를 벌였다.

언론들은 오클랜드에서는 1만여 명, 웰링턴에서는 5천여 명, 크라이스트처치에서는 3천여 명이 시위에 참가했다며 파업이 하루 더 연장될 수도 있다고 전했다.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는 이날 시위대가 웰링턴 국회의사당 안으로 들어와 집회하자 시위대 앞에서 행한 즉흥 연설을 통해 협상을 통한 문제 해결을 촉구했다.

그는 교사들도 파업할 권리가 있고 해결해야 정당한 사안들이 있지만, 너무 성급하게 협상 테이블에서 나갔다고 지적했다.

그는 "여러분들이 이 자리에 있는 것은 아이들에 대한 열정이 크기 때문일 것"이라며 "우리는 교육제도가 우리나라가 당면한 수많은 도전과 과제를 극복할 힘을 갖고 있다는 걸 잘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어려운 문제들을 풀기 위해 정부와 함께 노력해 달라고 거듭 요청하면서 "우리는 할 일이 많이 있다는 걸 알고 있다. 우리가 그것을 풀려고 노력하고 있는 만큼 여러분도 함께 풀어나가게 되기를 바라고 있다"고 덧붙였다.

뉴질랜드 초등교사 노조인 뉴질랜드교육협회(NZEI)의 린다 스튜어트 회장은 오클랜드에서 열린 집회에서 자신들은 성의를 가지고 협상을 계속할 것이라며 정부가 자신들의 얘기에 더 많이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ko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