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뉴질랜드 정부가 국회의원의 봉급을 1년간 동결하고 국회의원 봉급 책정기준을 강화하기 위한 검토 작업에 착수할 것이라고 20일 발표했다.

저신다 아던 총리는 이날 각료회의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올해 3%로 계획했던 국회의원 봉급 인상을 백지화하기로 했다며 의원 봉급이 그 정도 인상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밝혔다.

뉴질랜드에서 국회의원 등 공직자들의 봉급은 독립기관인 봉급책정위원회에서 책정기준에 따라 독자적으로 인상 폭을 정하지만, 정부는 봉급책정위원회가 적용하는 기준을 정할 수 있다.

뉴질랜드 언론은 올해 국회의원 봉급 인상 폭이 3%로 책정돼 지난달 1일부터 소급 적용될 예정이었으나 국회가 봉급 인상안을 1년간 동결시키는 긴급 법안을 처리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아던 총리는 이날 발표에 앞서 열린 각료회의에서 지난 정부 때 정해진 기준에 따라 마련된 3% 봉급 인상안을 유보하겠다는 자신의 구상을 장관들에게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던 총리는 또 제1야당인 국민당의 사이먼 브리지스 대표 등 다른 정당 대표들에게도 국회의원 봉급동결과 책정기준 재검토 계획을 설명하고 동의를 구했다고 밝혔다.

그는 그들이 전적으로 이해를 표시했다며 "현재의 책정기준은 우리들의 기대에 맞지 않는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언 리스-갤러웨이 작업장관계안전 장관은 국회의원 봉급동결을 위한 법안을 되도록 이른 시일 내에 상정하고 새로운 책정기준을 만들어낼 것이라며 정부의 봉급동결 조치는 국회의원들의 봉급은 물론 연금 보조금, 경비, 수당 등에 모두 적용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뉴질랜드 납세자연맹은 정부의 국회의원 봉급동결 조치에 환영의 뜻을 표시했다.

ko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