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캐나다 브리티시 컬럼비아(BC)주에서 계속되는 산불로 연무가 주내 전역에 번져 대기 혼탁도가 역대 최악 상태라고 현지 언론이 20일(현지시간) 전했다.

주 보건 당국은 이날 오전 현재 광역 밴쿠버 지역의 대기 혼탁도가 1~10척도 기준으로 10+로 측정됐다며 주의보를 발령하고 주민들에 외출 자제 등 강력한 주의를 당부했다.

주내 산불은 600여 곳에서 기승을 부리면서 광범위한 연무가 발생하고 있으며 대기 순환에 따라 인구 밀집 지역인 남부로 집중하고 있다고 당국은 설명했다. 주 정부는 지난 15일을 기해 산불 비상사태를 선포한 상태다.

보건 당국 관계자는 연무가 인체 호흡기와 심장 등에 영향을 미치는 미세 물질을 다량 내포하고 있어 지병을 가진 노약자와 어린이들이 특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날 BC주 질병관리센터에 따르면 대기 질이 극도로 악화하면서 광역 밴쿠버 일대 호흡기 환자의 일일 내원 비율이 평소보다 120% 증가했고 특히 천식 환자 내원이 80%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보건 당국 관계자는 연무에 포함된 미세 물질이 폐와 심장 등 인체 기관에 깊숙이 침투할 수 있다면서 마스크를 착용해도 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완전히 방지할 수 없다고 경고했다.

또 산불이 집중된 북부 및 중부 내륙, 주도가 위치한 밴쿠버 섬을 왕래하는 항공편이 시계 불량으로 잇달아 결항하거나 지연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주말 사이 중북부 지역 켈로나 국제공항의 경우 30편의 항공기 운항을 취소, 1만여 명의 여행객이 불편을 겪었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BC주는 지난해 여름 산불이 역대 최악으로 기록됐으나 올해 이 기록이 경신될 것으로 보고 있다.

당국이 내린 대기 혼탁 주의보가 일주일 째 계속되는 가운데 밴쿠버 지역에서는 축구 클럽이나 하계 캠프 활동 등 외부 행사들이 속속 취소되고 있다.

기상 당국은 당분간 비가 내리거나 풍향이 변하는 등 기후 조건이 개선될 조짐이 없다면서 "모든 주민이 위험에 노출돼 있다"고 거듭 주의를 당부했다.

jaeych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