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중 접경지역 찾은 '범민족평화포럼' 참가자들

단둥 압록강단교·황금평 등지 둘러보며 가슴 '뭉클'

(단둥[중국 랴오닝성]=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압록강변에 와서 강 너머 북한 신의주를 바라보니 역사가 와 닿습니다."

23일 북중 접경도시인 중국 랴오닝성 단둥의 압록강변 공원.

이 곳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주최 '범민족 평화포럼'에 참가한 남측 및 해외동포 전문가 30여명이 찾았다.

이들은 4·27 판문점 선언 이행 방안을 모색하고자 전날 중국 선양에서 1차 포럼 행사를 하고서 이날 행사 이틀째를 맞아 북중 접경지역을 방문했다.

러시아 미국 일본 카자흐스탄 독일 영국 등지에서 온 이들 대부분은 북중 접경지역에 온 게 처음이라고 했다.

카자흐스탄 국립대의 김게르만 교수는 "난생 처음 단둥에 와서 사진과 자료로만 보던 압록강을 직접 보니 역사가 피부에 와 닿는다"며 "북한 신의주와 중국 단둥 사이에 놓인 압록강 단교 위에서 표현하기 힘든 소회를 느꼈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신의주가 약 5년 전부터 많이 발전해 예전에 볼 수 없던 건물이 많이 생겼다고 한다"며 "수년 전 가본 평양도 최근 발전했다고 하니 남북정상회담, 북미정상회담을 거치며 앞으로 더 큰 발전을 하리라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곽진웅 일본 오사카 코리아NGO센터 대표는 "압록강에서 단둥과 신의주를 비교해 바라보니 양국 국력 차이가 두드러진다"며 "내달 열릴 남북정상회담에서 경제 교류 추진에 대한 진전이 있기를 바란다"고 희망했다.

곽 대표는 "일본내 우익세력을 비롯한 정치권이 한국과 중국을 침략한 일본의 과거에 대한 사과는커녕 침략조차 인정하지 않고 있다"며 "올해가 광복 73주년인데 일본을 포함한 동북아시아인들의 역사 인식 공감대를 넓혀 미래로 함께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종일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 속에도 참가자들은 북중경제특구인 '황금평'과 북중국경무역 활성화를 위해 조성한 '단둥 호시무역구', 북중교역의 상징이었으나 완공 후 양국관계 악화로 개통하지 못한 신압록강 대교를 차례로 방문했다.

8년째 개발 진척이 없는 황금평 경제특구.

이곳에선 일행이 전세버스에서 내려 일대를 돌아본 지 5분도 안돼 중국 변방부대 차량이 나타났다.

이에 일행은 만에 하나 마찰이 일어날 것을 우려한 듯 급히 버스에 올라 타기도 했다.

행사 참가자 일행은 이어 2015년 10월 개장했으나 북한 핵실험, 탄도미사일 발사 등의 여파로 '개점휴업' 상태인 단둥 랑터우신도시 내 호시무역구를 찾았다. 이곳에선 지난 4월 이후 북한의 시장개방에 대한 기대감으로 부동산 가격이 급등한 현장을 직접 확인했다.

한 참가자는 "북미정상회담 소식이 전해지면서 신도시 아파트 가격이 불과 석달 새 최고 4배 치솟았다는 뉴스를 접했다"며 "북한을 코 앞에 둔 지리적 위치를 눈으로 접하니 이해가 됐다"고 말했다.

김상국 베를린자유대 한국학 전임연구 교수는 "유럽의 경우 유럽연합(EU) 가입국과 유로(Euro) 가입국이 구분되는 등 정치와 경제를 구분해 운영하고 있다"며 "남북한도 향후 통일을 염두에 두고 어떤 형태의 교류를 거쳐 나아갈 것인지 치열한 고민이 필요할 것같다"고 말했다.

이어서 찾은 신압록강 대교.

일본에서 온 한 전문가는 "새로 생긴 이 다리를 보게 돼 보람이 있다"고 기뻐했다.

일행은 태풍 영향인지 바람이 세게 불고 보슬비까지 내리는 궂은 날씨에 이내 서둘러 단체 기념사진을 찍고는 버스로 발길을 향했다.

전세계에서 온 통일 전문가들이 오늘 접경지역에 와서 남북 분단상황에 대해 강력한 느낌을 받은 것처럼 보였다.

이들의 접경지역 방문이 전세계 해외동포가 한반도 통일을 위해 결집하도록 하는데 보탬이 될 것이라는 생각도 들었다.

realis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