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판 등 파손·가옥 침수·정류장도 넘어져…24일 새벽 태풍 중심권 벗어나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제19호 태풍 '솔릭'이 한반도를 강타하면서 광주·전남에는 아파트 담장이 무너져 행인을 덮치고 도로가 파손되는 등 피해가 잇따랐다.

24일 전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 23일부터 이날 새벽까지 총 163건의 태풍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

지난 23일 오후 8시 40분께 고흥군 고흥읍 한 아파트 담장 일부가 무너져 길을 지나던 A(16)군이 골절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같은 날 오후 완도군 보길면 보옥리 버스정류장과 진도군 임회면 상만리 버스정류장이 강풍에 파손됐다.

당시 정류장에 사람은 없어 인명 피해는 없었다.

진도군 임회면에서는 나무가 쓰러져 주차 차량을 덮였으며 완도군 보길면 선창리 호안도로 일부가 유실되기도 했다.

해남과 완도에서 가옥 수채가 일시적으로 침수 피해를 입기도 했다.

광주에서는 가로수가 쓰러지거나 건물 간판이 떨어지는 등 61건의 피해신고가 접수됐다.

초속 30m 안팎의 강풍이 불면서 정전 피해도 발생했다.

지난 23일 오후 5시 50분께 해남군 송지면 한 아파트에서 강풍으로 아파트까지 연결되는 전선이 끊어지면서 241가구가 30여분간 불편을 겪었다.

오후 5시께 해남군 해남읍 한 아파트와 일대 주택 등 71가구에 전기 공급이 끊겼다가 4시간 만에 복구됐다.

같은 날 오후 8∼9시 순천시 연향동, 조례동에서 각각 단선으로 인한 정전이 발생해 2천여 가구가 불편을 겪었다.

23일 오전 광주 동구 학동 한 아파트에서도 507세대가 정전 피해를 겪었다.

한국전력은 해남 3건, 완도 3건, 순천 2건, 진도 2건, 보성 1건, 고흥 1건, 광주 1건 등 모두 13건, 6천272가구가 정전 피해를 겪은 것으로 잠정 집계했다.

전날 비가 많이 내리면서 오후 3시 23분께 담양군 대덕면 한 도로에서는 1t 화물트럭 두 대가 정면으로 충돌해 두 차량 운전자가 숨졌다.

광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23일부터 이날 오전 6시까지 누적 강수량은 가거도 318㎜를 최고로 진도 305.5mm, 강진 244mm, 무안 162.5mm, 해남 159.3mm, 목포 153.2mm, 영암 147.5mm, 영광 126.5mm, 광주 63.1mm 등이다.

서해안을 중심으로 많게는 시간당 50㎜ 비가 쏟아졌다.

이날 최대순간풍속은 신안 가거도 초속 37.3m, 진도 해수서 35.3m, 완도 32.6m, 무등산 29.3m, 해남 땅끝 24.4m 등을 기록했다.

전날 하루 동안 운항이 전면 통제됐던 전남 여객선 55개 항로 92척과 광주·여수·무안공항 항공기 63편은 이날 오전 기상 상황을 살펴보고 운항 재개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주요 국립공원 탐방로는 아직 통제 중이며 전날 낮부터 통제됐던 고흥 거금대교와 소록대교는 평균풍속이 통행 제한 기준(초속 25m)보다 낮아짐에 따라 이날 오전 2시 30분부터 통행이 재개됐다.

태풍 솔릭은 전날 오후 11시께 목포를 통해 상륙한 뒤 24일 오전 3시께 전주 남남동쪽 약 30km 육상에서 북동 방향으로 이동 중이다.

기상청은 현재 광주·전남 전역과 전 해상에 태풍경보가 유지 중이며 태풍의 중심을 벗어나면서 이날 오전 풍랑특보로 대치될 것으로 예상했다.

areu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