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신세계가 만든 화장품 편집숍 '시코르'가 처음으로 대학가에 진출하며 고객층 다변화에 나섰다.

신세계백화점은 오는 29일 서울 마포구 동교동의 애경그룹 쇼핑몰 'AK&홍대' 1층에 시코르 14호점을 연다고 28일 밝혔다.

영업면적 204.9㎡ 규모로, 유명 글로벌 화장품 브랜드부터 국내 중소 화장품 브랜드까지 100여 개 브랜드를 선보인다.

이 지역 일대는 10대부터 대학생, 직장인, 외국인 관광객까지 찾는 서울의 대표적인 명소로 지하철 2호선과 공항철도 등이 직접 연결돼 접근성이 뛰어나다.

홍대는 뛰어난 상권 특성 때문에 유니클로, H&M 등 글로벌 제조·직매형 의류(SPA) 브랜드의 플래그십스토어(특화매장)들도 경쟁적으로 몰리고 있다.

시코르는 2016년 12월 대구신세계를 시작으로 최근에는 지난 6월 서울 용산 아이파크몰까지 총 13개의 매장을 냈다.

신세계 관계자는 "시코르가 위치한 홍대 인근은 요즘 가장 핫한 패션·뷰티·라이프스타일 브랜드가 총 진출한 상황"이라며 "이곳에 시코르가 가세하면서 집약적인 쇼핑 밀집 지역을 형성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gatsb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