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iaNet 74899

(청두, 중국 2018년 8월 27일 AsiaNet=연합뉴스) 8월 23일, 제1회 중국 자이언트 판다 국제문화주간(China Giant Panda International Culture Week)이 베이징 세기단(China Millennium Monument)에서 개막식을 올렸다. 개막식에는 국내외에서 300명이 넘는 관계자와 대표들이 참석했다. 이번 행사에는 중국 삼림&초원청 부청장 Li Chunliang,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 부사무총장 겸 홍보부장 Zhao Qi, 중국 해외국가우정협회 부회장 Hu Sishe, CPPCC 쓰촨 성 위원회 부위원장 Cui Baohua, 산시 성 부지사 Wei Zengjun, 간쑤 성 부지사 Li Bin, 유엔 환경 프로그램 대표 Tu Ruihe, 중국 주재 오스트리아 대사 Friedrich Stift 등 다양한 인물이 참석해서 연설했다.

제1회 중국 자이언트 판다 국제문화주간은 “세계로 뻗어 가는 판다 문화”라는 주제로 판다 생태계의 보호와 판다 문화 구축이라는 보편적인 목적을 조사하고 연구하고자 개최됐다. 그 목적은 혁신주도적인 판다 보호와 생태계 문화 개발을 주도하고, 판다 보호에 관한 합의를 도출하기 위해 새로운 시대를 맞이해 판다 문화의 정수를 제시하며, 판다 문화의 세계화를 도모하고자 판다 문화 교류를 촉진하는 것이다.

중국 주재 오스트리아 대사 Friedrich Stift는 “판다는 중국의 우정을 상징한다. 예로부터 중국과 오스트리아는 우호적인 교류를 유지해왔다. 올해는 오스트리아 대통령과 수상이 중국을 국빈 방문해 풍부한 결과를 낳았다”고 말했다.

성공적인 개막식에 이어 8월 23~26일 멋진 주제의 전시회들이 대중에게 무료로 개방될 예정이다. 한 예로, “판다 보호 연구 성과 전시회”, “판다 문화 미술 전시회”, “판다 문화 랜턴 전시회”가 예정돼 있다. 이들 전시회는 사진, 영상, VR, 합성수지로 보존된 표본, 과학 연구 전시물, 미술 작품 및 중국풍의 랜턴 같은 다양한 매개체를 독창적으로 활용함으로써 다면적이고 다각적인 관점에서 판다 이야기에 초점을 맞출 예정이다. 이를 통해 풍부한 생태계 문화, 보호 연구 문화, 국제 교류 문화 및 판다와 관련된 공익 도모 문화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모두 알고 있듯이 판다는 국제 생물 다양성 보존을 지원하고자 선택된 상징적인 종일 뿐만 아니라, 진귀한 종 보호라는 명분에 대한 인류의 발전된 집념을 보여주는 훌륭한 사례이기도 하다. 중국의 풍토종인 판다는 주로 쓰촨, 산시 및 간쑤 성의 산악 지대에서 산다. 지난 수년간 중국은 판다를 보호하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았다. 1973년 쓰촨 성은 워룽 자연보호구 후배지에 중국 최초의 판다 보호 및 관찰소를 설립했다. 이로써 인류 역사에서 체계적인 판다 보호와 연구의 시대가 도래했다. 지금까지 중국은 67개의 판다 자연보호구를 설립했으며, 판다 서식지 보호망을 구축했다. 중국은 판다의 인공 번식 기술을 끊임없이 갈고 닦아 혁신하는 한편, 판다의 개체 수를 안정적으로 크게 늘림으로써 보편적으로 인정받는 성공을 거뒀다. 2017년 말, 중국의 포획 판다 개체 수는 518마리에 달함으로써, 처음으로 500마리 고지를 돌파했다. 중국의 야생 판다 개체 수는 1980년대 1,114마리에서 오늘날 1,864마리로 증가했다.

지난 수십 년 동안 인간의 판다 사랑은 식을 줄을 몰랐다. 판다가 있는 곳에 “판다 열풍”이 있다. 매우 사랑스러운 외모와 궁극적으로 “귀여운 행동”을 타고난 판다는 수많은 추종자를 낳았으며, 중국과 외국 간의 교류에서 “우정 대사”로 등극했다. 이는 판다가 중국에서 가장 유명한 상징으로 전면에 나서는 데 일조했으며, ‘평화와 우호를 사랑하며, 개방과 포용성을 수용하는 나라’라는 중국 이미지를 제시했다.

2018년 후반기, 중국 자이언트 판다 국제문화주간은 “외국으로 뻗어 가는 일대일로 여정”을 시작하고자 영국, 네덜란드, 오스트리아 및 기타 국가에서도 진행될 예정이다. 그뿐만 아니라 판다 이미지를 통해 중국 문화를 풍부하게 하고, 새로운 매력 요소를 중국 문화에 주입하고자 2019년에는 “세계로 뻗어 가는 판다 문화”, “UN 판다 문화”, “캠퍼스 판다 문화” 같은 여러 문화 교류 활동도 마무리될 예정이다.

자료 제공: 제1회 중국 자이언트 판다 국제문화주간 조직위원회(The Organizing Committee of the 1st China Giant Panda International Culture Week)

[편집자 주] 본고는 자료 제공사에서 제공한 것으로, 연합뉴스는 내용에 대해 어떠한 편집도 하지 않았음을 밝혀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