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변학자 "남북 철도·도로 연결, 한반도 평화·동북아 번영 기여할 것"

(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대한민국의 '동아시아철도공동체' 구상 및 남북한 동해선 철도 연결이 북·중 접경의 침체된 두만강 운송 개발에 추진력을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고 중국 관영매체가 보도했다.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28일자 기사에서 "외견상 한반도 정세가 개선되고 동북아 경제를 증진하기 위한 관련 제안들이 나오면서 운송을 위한 두만강 개발 가능성에 대한 논의가 또다시 제기됐다"고 전했다.

신문은 "많은 중국인 관광객이 매일 북·중·러 3개국 접경을 한 눈에 보려고 중국 지린(吉林)성 연변조선족자치구 훈춘(琿春)시에 위치한 명승지 팡촨(防川)을 찾는다"며 "팡촨의 13층 전망대인 용호각 꼭대기에 오르면 중국 영토 동북단, 북·러 간 두만강 다리, 15㎞ 떨어진 동해의 풍경을 볼 수 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지난 15일 광복절 경축사에서 제안한 동아시아철도공동체 구상에 따라 새로운 국제 철도 노선이 개발되고 한반도 동해안을 따라 동해선 철도가 연결되면 두만강을 통한 화물 운송을 여는 구체적인 추진력을 제공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신문은 문 대통령이 남한·북한·일본·중국·러시아·몽골 등 동북아 6개국과 미국이 함께 하는 철도공동체를 제안하며, 동북아 상생번영의 대동맥이 되고 동북아 다자평화안보체제로 가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며 언급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관변학자인 뤼차오(呂超) 랴오닝(遼寧)성 사회과학원 연구원은 "남북한이 서울과 평양, 신의주를 잇는 경의선 철도를 연결하고, 한반도 동해안을 따라서 철도와 도로를 연결한다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증진하고 동북아 지역 번영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경의선은 또한 총길이 1천380㎞로, 랴오닝(遼寧)성 다롄(大連)과 헤이룽장(흑룡강)성 허강(鶴崗) 구간을 잇는 동북 3성 철도 네트워크로 연결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중·북 철도연결은 중국 동북 3성, 한반도, 중-러 접경지역을 포괄하는 연결망을 형성할 것"이라며 "이 연결망은 시베리아횡단열차로도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신문은 중국이 동해에 닿기 위한 두만강 이용권을 가졌지만 동북지방 경제침체, 두만강의 순조롭지 않은 운송 여건, 한반도의 불명확한 정치상황 등으로 그동안 두만강을 이용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뤼 연구원은 "동북아 지역내 선박 운송의 급속한 발전 및 상품량 증대는 두만강을 포함한 선적 중심지 개발을 촉진할 것"이라며 "하지만 두만강 개발과 관련해 몇 가지 문제가 여전히 남아 있다"고 지적했다.

지린(吉林)대 동북아연구원의 장후이즈(張慧智) 교수는 "러시아와 북한 간 교량 높이가 낮아 이를 지나는 선박에 걸림돌로 작용한다"며 "두만강의 쓰임새를 키우려면 북러 양국이 먼저 다리를 해체하거나 고치는 데 동의해야 하고, 두만강의 침전물과 모래 제거 등 할 일이 많다"고 말했다.

또 신문은 문재인 정부의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신문은 "한국 정부가 한반도 서해안과 동해안, 비무장지대(DMZ) 지역을 H자 형태로 동시 개발하는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을 강조해 왔다"며 "김정일 국방위원장 시대에 추진된 개혁개방을 토대로 북한이 구축한 경제특구 5곳과 경제개발구 22곳은 H자 지역 내에 위치한다"고 전했다.

realis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