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수 중국인, 일본 극도로 존경…"중화민족 모욕행위" 비판

(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1937년 일본군으로부터 악명높은 대학살을 경험한 중국 난징(南京)시가 최근 온라인에 나타나는 일본침략 찬양에 대한 처벌을 추진하고 있다.

29일 중국강소망(中國江蘇網)에 따르면 전날 난징시는 난징대학살의 역사적 사실을 부인하고, 대학살 피해자·생존자 또는 1931~1945년 항일전쟁에서 숨진 영웅들을 모욕하는 행위를 금지하는 내용의 '난징시 국가추모보장조례' 초안을 만들어 지방의회 격인 인민대표대회(인대)에 제출했다.

난징대학살은 1937년 12월 13일 제국주의 일본침략군이 난징시를 점령하고 6주 이상에 걸쳐 30만명에 달하는 중국 민간인과 비무장 군인을 살해한 사건이다.

난징시 국가추모보장조례 초안은 '국가공공추모시설에서 2차대전 당시 일본 군복을 착용하는 행위와 이 같은 행위를 인터넷를 배포하는 것을 금지한다'고 규정했다.

조례 초안은 또한 조례 위반자가 공안 부서의 처벌을 받게 되며 심각한 경우 형법상 책임을 지게 된다고 밝혔다.

초안은 지방당국이 교과서에서 국가공공추모교육을 포함하고, 국가공공추모시설에서 공연히 오락활동을 하지 못하게 제한하도록 하며, 공공추모시설 내 온라인 스트리밍(실시간 송출)은 사전 승인을 받아야 한다고 규정했다.

신문은 "이번 조례 초안은 중국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정일'(精日·일본정신)로 불리는, 일본에 극도의 존경심을 표하는 소수 중국인들의 행위를 방지하려는 목적에서 만들어졌다"고 전했다.

올해 초 중국 청년들이 2차대전 당시 일본군 군복을 입고 일제침략을 찬양하는 사진을 인터넷에 올려 사회적 반발을 일으켰다.

쓰촨(四川)성 출신의 한 남성은 SNS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를 '아빠'라고 불러 경찰에 체포되기도 했다.

주리자(竹立家) 중국 국가행정원 교수는 "일제 침략을 찬양하고 일본 군복을 입는 행위가 중화민족에 대한 모욕이기 때문에 조례 초안은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중국 국회격인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는 지난 4월부터 일본제국주의 침략을 미화하는 행위를 처벌하기 위한 '영웅열사보호법' 제정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 5월 말 톈진(天津)에선 2차대전 당시 일본군 군복 차림으로 결혼축하 차량행렬을 이끄는 남성의 모습이 인터넷에 퍼지면서 전국적 비난의 표적이 됐고 결국 이 남성은 인터넷에 사과 영상을 올렸다.

realis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