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한국 브랜드인 것처럼 꾸며 동남아시아와 중동, 남미, 러시아 등지에서 영업하는 중국 생활용품 브랜드 '무무소'(MUMUSO)가 태국 경찰의 집중 단속 대상이 됐다.

1일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방콕 무역관과 특허청 등에 따르면 태국 경찰청 경제범죄부(ECD)와 소비자보호부(CPPD)는 최근 태국 내 무무소 매장 7곳에 대한 일제 단속을 실시했다.

경찰은 이번 단속에서 소비자보호법상 표시(Labelling) 규정을 위반한 제품 138개 품목 1천300여 점을 압수했다.

태국 당국이 한국 브랜드를 가장해 영업해온 무무소를 집중적으로 단속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무무소는 중국에 본부를 둔 업체지만 한국 상품인 것처럼 위장해 영업해왔다.

'MUMUSO'라는 영문과 함께 '무궁 생활'이라는 한글 상표를 사용하는가 하면, 제품 라벨에도 'KOREA'나 'Kr' 등 표시나 한국어를 사용해 마치 한국에서 생산한 제품처럼 소비자를 현혹했다.

더욱이 최근에는 동남아 등지에서 인기를 끄는 한국 화장품 및 캐릭터 상품과 유사한 상품을 판매해왔다. 하지만 이들 상품은 한국에서 생산된 제품이 아닌 중국산이다.

태국을 비롯한 동남아에는 일본 감각의 디자인 소품을 지향한다는 '미니소'와 이번에 적발된 무무소 등 다양한 중국발 저가 생활용품 브랜드들이 경쟁하고 있다.

앞서 베트남 산업통상부도 지난달 자국내 27개 무무소 매장에 대한 대대적인 단속을 벌여 법 위반 사항이 확인된 제품에 대해 매장 철수 등 조처를 취했다.

meolaki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