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 노동절 연휴를 앞두고 뉴멕시코주 고속도로에서 대륙횡단 고속버스 '그레이하운드'와 트럭이 충돌, 최소 8명이 숨지고 20여 명이 부상했다.

31일(현지시간) 미국 주요 언론에 따르면 사고 버스는 전날 오전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를 출발, 애리조나주 피닉스를 거쳐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로 가려던 중이었다.

그레이하운드 측은 사고 당시 버스에 49명이 타고 있었다고 밝혔다.

사고지점은 뉴멕시코주 최대 도시 앨버커키에서 서쪽으로 약 160km 떨어진 소로시에 속해 있다.

뉴멕시코 주경찰은 "세미 트레일러 트럭이 중앙분리대를 넘어 고속버스 앞면을 들이받았다"며 "타이어 펑크가 사고원인이 됐다"고 설명했다.

사망자 신원은 버스 운전사 루이스 알바레즈(49)만 확인된 상태다.

목격자들은 트럭과 충돌한 고속버스 앞부분이 산산조각났고 승객들이 버스에서 빠져 나오느라 애를 먹었다고 말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응급요원들은 버스 유리창을 깨고 사다리를 이용해 승객들을 구조했다.

트럭도 크게 훼손된 채 전복됐다.

지역 언론은 트럭 운전사가 부상해 치료를 받고 있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고 보도했다.

미 연방 교통안전위원회(NTSB)와 뉴멕시코 주경찰은 사고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1914년 미네소타주 히빙을 기반으로 설립된 그레이하운드는 104년 이상 저렴한 여비로 미 대륙 곳곳을 오갈 수 있게 하는 여행 수단이 돼왔다.

한편 미국자동자협회(AAA)는 이번 노동절 연휴기간에 최대 3천500만 명의 미국인이 여행에 나설 것으로 내다봤다.

chicagorh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