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초 랴오닝 첫 발생 이래 5번째 발병

(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중국 동부 안후이(安徽)성에서 가축전염병인 아프리카돼지콜레라(ASF)가 추가 발생했다고 중국 매체들이 보도했다.

2일 관영 신화통신 등에 따르면 중국 농업농촌부(이하 농업부)는 지난달 30일 안후이성 창장(長江·양쯔강) 연안의 항구도시 우후(蕪湖)에서 ASF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지난달 1일 동북부 랴오닝(遼寧)성 선양(瀋陽)의 한 농가에서 처음 발견된 중국의 ASF 발생 사례는 모두 5건으로 늘어났다.

농업부는 앞서 ASF 전파 위험성을 없애기 위해 돼지 사육, 거래, 도축 전반에 걸쳐 관찰 및 검사를 실시하도록 전국 농정당국에 지시했으나 확산 차단에는 실패한 것으로 보인다.

농업부는 지방 당국이 돼지사육 농가를 상대로 ASF 감염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우후시 난링(南陵)현의 한 농가 돼지들이 폐사한 사실을 확인하고 검사를 거쳐 ASF 발생 사실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 농가에서 기르는 돼지 459마리 중 지금까지 185마리가 ASF에 감염됐으며 이 가운데 80마리는 폐사했다.

중국 농업부는 안후이성으로 긴급대응팀을 파견했으며 상황이 통제되고 있다고 밝혔다.

안후이성 전염병 발생 직후 긴급대응절차에 착수해 ASF 감염돼지 이동을 막고 도살 및 소독을 진행하고 있다.

중국 각 지방 당국은 지난달 말까지 전역에서 사육하는 개별 돼지에 대해 7억2천여 건의 검사를 실시했다.

중국세관은 해외 ASF 발생 국가에서 온 물품에 대한 검역을 강화하기도 했다.

신화통신은 "ASF가 돼지에서 감염되는 매우 전염성 높은 바이러스성 질병이나 인체 또는 다른 동물에서는 전염되지 않는다"고 전했다.

realis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