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국방장관회의서 입장 전달 예정…美 "인도도 제재 가능"

트럼프, 모디 발음 조롱 영상 확산…이란산 원유 수입 놓고도 이견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인도가 미국의 제재 압박에도 불구하고 러시아산 첨단 미사일 방어체계 도입 의지를 굽히지 않는 등 양국 관계가 여러 부문에서 삐걱거리는 분위기다.

인도 정부는 오는 6일(현지시간) 수도 뉴델리에서 열리는 미국과의 첫 외교·국방장관회의(2+2 회의)에서 러시아 미사일 방어체계 S-400 트라이엄프 도입을 예정대로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전할 것이라고 현지 언론이 3일 보도했다.

인도 정부의 고위 관계자는 현지 PTI통신에 "러시아와의 S-400 도입 계약이 거의 마무리 단계이며 관련 협상을 추진 중"이라며 "이 이슈에 대한 우리의 이 같은 입장을 미국 측에 전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러시아판 사드'로 불리는 S-400 방공미사일은 2007년부터 러시아군에 실전 배치된 중장거리 지대공 미사일 시스템이다. 저고도로 비행하는 순항미사일과 전술탄도미사일, 군용기 등을 모두 요격할 수 있다.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2016년 10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S-400 도입에 합의한 후 관련 계약이 추진됐다. 계약 규모는 4천억 루피(약 6조2천90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인도 언론은 모디 총리와 푸틴 대통령의 10월 정상회담 직전에 계약 체결 발표가 나올 수 있다고 내다보고 있다.

하지만 미국은 인도가 러시아산 무기를 수입하면 역시 제재 대상이 될 수 있다며 강력하게 견제하는 모양새다.

미국은 크림병합을 포함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분쟁 개입, 2016년 미국 대선 개입과 해킹 등을 이유로 다양한 대러 제재를 가하고 있다.

랜달 슈라이버 미국 국방부 아시아·태평양 안보담당 차관보는 최근 인도가 러시아에서 새로운 군사장비를 구매할 경우 미국으로부터 특별제재 면제를 받는다는 보장이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슈라이버 차관보는 "인도가 러시아로부터 새로운 장비 시스템을 도입할 경우 우리는 이를 중대 관심사로 삼을 것"이라며 미국이 인도에 대한 제재에 나서지 않을 것이라고 단언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런 와중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모디 총리의 영어 발음을 조롱하는 영상이 확산하면서 인도 측이 당혹스러워하고 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2일 보도했다.

NYT는 트럼프 대통령이 내부 회의에서도 종종 모디 총리를 흉내 낸다는 보도까지 나왔다고 덧붙였다.

여기에 미국과 인도는 이란산 원유 수입과 관련해서도 이견을 보이고 있다.

미국은 이란 제재를 위해 각국에 오는 11월 4일까지 이란산 원유 수입을 중단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하지만 원유 수입 의존도가 높은 인도는 이를 고스란히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인도는 대신 이란산 원유 수입량을 절반가량 줄이는 안을 고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은 현재 중국의 인도양 영향력 확대를 견제하기 위해 같은 민주주의권 국가인 인도와 외교적, 군사적으로 밀접한 관계를 구축하려 하고 있다.

지난해 10월부터는 새로운 아시아 전략까지 내세우고 있다. 동북아시아, 호주, 인도에 이르는 지역을 통칭하던 '아시아·태평양'이라는 용어를 '인도·태평양'으로 변경했다.

하지만 이 전략의 핵심 국가인 인도와의 관계가 최근 여러 분야에서 꼬이고 있는 셈이다.

인도 일간 더힌두의 수하시니 하이다르 국제 부문 에디터는 NYT에 "모디 총리가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일할 수 있을지 확신하지 못한다는 게 인도 현지의 일반적인 분위기"라고 전했다.

cool@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