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욕실전문기업 로얄앤컴퍼니가 운영하는 갤러리로얄은 서울 강남구 논현동 로얄라운지의 갤러리로얄에서 진행되는 생활공예 전시 '두드리고 빚어, 채우다'를 10월 7일까지 무료 개방한다고 4일 밝혔다.

'두드리고 빚어, 채우다'는 국내를 대표하는 금속공예가 강웅기, 김민선 작가와 도예가 송민호 작가가 선보이는 생활공예 시리즈 전시다.

특히 2009년 필라델피아 크래프트쇼에서 금속부문 작가상을 받으며 한국 공예의 우수함을 세계에 알린 강웅기 작가와 다수의 개인전 및 단체 기획전을 통해 독자적인 작품 세계를 보여 온 김민선 작가, 송민호 작가의 작품을 한 자리에서 볼 수 있는 의미 있는 전시다.

전시는 최소한의 구조물을 활용해 '다이닝'과 '리빙룸'으로 명명한 두 개의 집을 짓고, 각각의 공간에 실제로 사용 가능한 도자기와 금속공예작품 총 106점이 전시된다.

갤러리로얄 관계자는 "이번 전시는 생활 속의 예술을 표방하는 로얄앤컴퍼니의 기업 이념과도 동일한 지향점을 갖게 돼 그 의미가 더욱 깊다"고 밝혔다.

자세한 전시정보는 공식 홈페이지(http://royallounge.iroyalbath.com/gallery/current_exh)에서 확인할 수 있다.

kamj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