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캐나다와 사우디아라비아 간 외교분쟁으로 귀국령이 내려진 사우디 유학생 일부가 귀국을 거부하고 캐나다에 망명 신청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3일(현지시간) CBC 방송에 따르면 사우디 출신으로 몬트리올에서 반정부 인사로 활동 중인 오마르 압둘아지즈(27)는 적어도 20명의 사우디 유학생이 캐나다 망명을 신청, 자신이 이들을 돕고 있다고 주장했다.

압둘아지즈는 "그들은 캐나다에서 계속 공부하고 싶어한다"며 "이 곳에서 공부하고 일하며 쌓은 성과와 시간을 잃어버리기를 원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사우디 정부는 지난달 자국 내 인권운동가 석방을 요구한 캐나다 정부에 맞서 각종 경제 제재를 하면서 캐나다 내 유학생 철수령을 내리고 귀국 시한을 지난달 31일로 정했다.

사우디 정부의 귀국령으로 캐나다에 체류하던 1만여 명의 유학생이 귀환 길에 올랐으나 이들 중 의과대학 수련·전문의 1천여 명에 대해서는 예외적으로 체류 기간이 연장됐다.

압둘아지즈는 지난 2013년 자신의 정치적 활동으로 사우디 정부의 위협을 받고 있다며 캐나다에 망명을 신청, 받아들여진 후 몬트리올에 머물며 반사우디 활동을 펴고 있다.

그는 망명 신청 유학생들에 대해 "그들은 돌아가기를 원하지 않는다"며 "일부 학생은 내게 일어났던 일과 똑같은 일로 두려워하며 돌아가면 체포될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유학생 중에는 캐나다에 10년 넘게 체류한 경우도 있다면서 "이들은 각자가 계획과 꿈을 갖고 있었으나 갑작스러운 귀국령에 충격을 받고 어찌할 바를 모르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 전문가는 그러나 유학생들의 망명 신청이 허용될 수 있을지는 미지수라고 밝혔다.

그는 사우디 정부의 귀국령을 어긴다는 것만으로 망명 신청의 충분한 사유가 될 수 있을지는 불확실하다며 귀국 이후 처하게 될 결과를 확정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다만 "귀국을 거부해 징역형에 처하거나 재교육 시설에 수용되는 등 구체적 결과가 예상된다면 이는 처벌·박해의 망명 사유에 해당할 수 있다"고 말했다.

jaeych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