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통화가치 급락으로 몸살을 앓는 인도네시아가 외국에서 수입하는 소비재에 부과하는 관세를 품목당 7.5∼10%로 인상하기로 했다.

4일 자카르타포스트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정부는 이르면 5일 오후 900개 수입품목에 대한 관세 조정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아이를랑가 하르타르토 인도네시아 산업부 장관은 이와 관련해 "원자재 수입 관세는 2.5%로 낮게 유지하지만, (소비재에 속하는) 다운스트림 제품에 대한 관세는 7.5∼10%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인도네시아가 수입 소비재에 매기는 관세는 품목별로 2.5∼10%다.

구체적으로 어떤 품목의 관세가 어느 수준으로 인상될지는 공개되지 않았다.

아이를랑가 장관은 경상수지 적자를 줄이기 위해선 불가피한 조치라고 관세 인상의 배경을 설명했다.

앞서, 인도네시아 중앙은행(BI)은 올해 2분기 경상수지 적자가 국내총생산(GDP)의 3%인 80억 달러(약 8조9천억원)로 확대돼 4년래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그런 가운데 인도네시아 루피아화는 4일 달러당 1만4천920 루피아에 거래돼 아시아 외환위기 직후인 1998년 이후 최약세를 보였다.

이는 올해 초보다 9% 가까이 가치가 떨어진 것이다.

BI는 올해 5월부터 기준금리인 7일물 역환매조건부채권 금리를 네 차례에 걸쳐 1.25%나 올리고 국채를 대량 매입하는 등 시장개입에 나섰지만, 루피아화 약세 흐름을 뒤집지는 못하고 있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이밖에도 유류수입을 줄이고자 바이오디젤 사용을 독려하는 등 다양한 대책을 강구할 것으로 알려졌다.

hwangc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