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콰도르서 13개국 회의 후 결의안 채택…볼리비아 서명 거부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중남미 국가들이 대량 이민위기 경감을 위해 베네수엘라가 국제 사회의 인도주의적 원조를 수용할 것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고 AFP 통신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중남미 13개국 이민 당국은 에콰도르 수도 키토에서 전날부터 이틀간 베네수엘라 대량 이민 사태를 논의하기 위한 회의를 열어 이 같은 결의안을 채택했다.

베네수엘라의 좌파 우방 국가인 볼리비아는 결의안에 서명하지 않았다.

최근 수년 사이 중남미 일부 국가들은 경제난을 피해 고국을 등진 베네수엘라 이민자들의 유입으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특히 올해 들어서는 수만 명의 베네수엘라인이 육로로 서쪽 이웃 나라인 콜롬비아로 넘어온 뒤 다시 남쪽에 있는 페루와 에콰도르, 칠레 등지로 이동하고 있다. 베네수엘라인들은 국경이 접한 브라질로도 넘어가고 있다.

페루와 에콰도르는 베네수엘라인들이 대거 몰려들자 여권을 소지한 베네수엘라인만 입국을 허용하는 등 규제를 강화했다.

페루는 지난달 28일 베네수엘라인 유입에 따른 전염병 창궐을 우려해 북부 2개 주에 대해 60일간의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선언하기도 했다.

유엔은 정치·경제 위기 속에 살인적 인플레이션과 식량난 등을 이기지 못해 국외로 탈출한 베네수엘라인이 2014년 이후 약 230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했다. 이 중 160만 명은 위기가 본격화한 2015년 이후 해외로 이주한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그러나 베네수엘라 정부는 전날 외세의 개입을 정당화하려고 보수 언론과 다른 국가들이 정상적인 이민 추세를 난민 위기로 과장하고 있다며 자국민의 해외 이민 추세가 정상적인 수준이라고 반박한 바 있다.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은 최근 페루로 건너간 자국민들이 현지에서의 불합리한 대우를 호소하며 귀국을 청원함에 따라 본국 송환 계획을 시행하라고 지시했다.

베네수엘라는 페루, 에콰도르, 아르헨티나 등으로 이주한 자국민 중 귀환을 원하는 이들을 위해 항공편 등 교통 편의를 제공하고 있다.

지난주에 페루에서 89명, 브라질에서 185명이 각각 베네수엘라로 되돌아 왔다.

penpia21@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