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연합뉴스) 김광호 기자 = 경기도 내 외국인 노동자들이 한국생활을 하면서 겪는 가장 큰 어려움으로 '언어·소통 문제'에 이어 '편견과 차별대우'를 꼽았다.

6일 경기도 산하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이 발간한 '경기도 외국인 근로자 지원방안' 연구보고서를 보면 최근 도내 7개 지역 외국인복지센터를 통해 688명의 외국인 근로자를 대상으로 설문(1인당 2개 선택) 조사한 결과 한국생활에서 겪은 가장 큰 어려움으로 58.4%가 '언어와 소통 문제'라고 밝혔다.

이어 두번째로 23.7%가 '한국인들의 편견과 차별 대우'를 꼽았다.

다음으로는 문화 차이(21.9%), 의료비 부담(15.7%), 상담 서비스 부족(13.9%), 나쁜 작업 환경(13.1%)을 들었다.

특히 응답자의 59.2%는 차별 대우를 경험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한국인들의 편견과 차별 대우를 호소하는 외국인 노동자는 남성보다 여성이 훨씬 많았고, 나이가 많은 외국인 근로자일수록 이같은 차별을 더 많이 경험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체류 기간이 길고, 자녀가 있는 경우 한국인들의 편견과 차별대우를 많이 겪었다고 응답했다.

외국인 근로자들은 이런 편견과 차별대우에 대해 72.2%가 "그냥 참았다"고 했으며, 상대방에게 사과를 요구하는 등 적극적으로 대응한 경우는 극소수에 불과했다.

연구원은 "갈수록 외국인 근로자들의 한국 내 체류가 장기화하고, 가족 동시 체류도 증가하고 있다"며 "한국어 교육이나 여성 근로자에 대한 성범죄 예방, 외국인 근로자 자녀 등에 대한 건강권 보호 등의 정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특히 편견과 차별 대우 해소를 위해 "내국인을 대상으로 한 다문화 인식개선 사업 강화 등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kwan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