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증시, 무역전쟁 우려에 일제히 약세…상하이지수 2,700선 붕괴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미국 정부가 2천억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추가로 고율 관세를 부과할 움직임을 보이는 가운데 중국 정부가 만일 미국이 실제로 관세를 매긴다면 반격할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가오펑(高峰)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6일 "미국이 새 관세를 부과한다면 중국은 반격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은 새 관세가 가져올 충격을 면밀히 주시하는 가운데 강력한 조치를 통해 부정적인 효과를 상쇄해나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미국 정부는 소비재를 포함한 2천억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최대 25%의 관세를 물리겠다면서 공청회를 진행했다.

의견수렴 기간이 끝나는 6일 이후 미국 정부는 실제 관세를 부과할 수 있다.

중국 정부는 미국 정부가 2천억달러 규모의 자국산 물품에 최대 25%의 추가 관세를 부과하면 600억달러 어치의 미국 제품에 5∼25%의 보복 관세를 매기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미 양국은 지난 7월 이후 500억달러 규모의 상대국 물품에 25%의 고율 관세를 상호 부과한 바 있다.

미국의 추가 관세 부과 우려에 이날 중화권 증시는 일제히 약세를 나타냈다.

중국 증시 벤치마크인 상하이종합지수는 전날보다 0.47% 하락한 2,691.59으로 장을 마감하면서 심리적 지지선인 2,700선 밑으로 밀려났다.

선전거래소의 선전성분지수는 전장보다 0.93% 떨어진 8,324.16으로 거래를 마쳤다.

홍콩거래소 항셍지수도 전장보다 1.03% 급락했다.

ch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