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계 전망 "대미 수출 위축·소비 저조할 것"

(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 난항을 겪고 있는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나프타) 개정 협상이 타결되더라도 이후 캐나다 경제는 부진에 빠져 경제 성장률이 1%대로 떨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6일(현지시간) 캐나다 유수 금융기관들 분석에 따르면 나프타 타결 이후 기업 투자와 수출이 위축되고 가계 소비도 저조한 수준으로 둔화해 경제 전반에 파급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CBC 방송이 전했다.

CIBC캐피털마켓의 로이스 멘데스 수석연구원은 나프타 타결 이후 경제 전망 분석에서 내년도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1.8%로 떨어지는 데 이어 2020년 성장률이 1.3%까지 하락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 같은 수치는 캐나다 중앙은행의 올해 성장률 전망 2%보다 부진하며 지난해 성장률 3%와 크게 대비되는 수준이다.

멘데스 연구원은 "나프타 타결 이후 캐나다 상품에 대한 미국의 수입 관세 공세와 같은 새로운 역풍이 나타날 것"이라며 이는 캐나다 내 자본투자에도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특히 "기업 투자가 활발하지 못하면 경제 성장의 동력으로 수출을 기대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중앙은행의 금리 인상이 곧 단행될 것으로 보인다며 이로 인한 소비 지출 및 주택 시장 위축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몬트리올은행 BMO캐피털마켓의 살 과티에리 수석연구원도 소비 지출 감소와 주택 시장 부진을 예상하면서 내년도 성장률이 1.8%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과티에리 연구원은 2020년 성장률을 1.6%로 다소 높게 보면서 "나프타 타결로 투자가 이루어지고 어느 정도의 성장은 뒷받침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TD은행의 수석연구원은 "나프타 재협상 타결은 우리가 이미 누리고 있는 이득을 지키는 데 의미가 있는 것이지 경제에 새롭게 보태지는 것은 아니다"고 평가했다.

jaeych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