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세계 최정상 재즈 기타리스트 래리 칼턴(70)이 오는 11월 11일 오후 6시 서울 연세대학교 백주년기념관 콘서트홀에서 내한공연을 한다.

래리 칼턴은 재즈 그룹 크루세이더스와 포플레이의 기타리스트로 활동했으며 그래미상을 4차례 수상했다.

특히 스틸리 댄의 '더 로열 스캠'(The Royal Scam) 앨범 수록곡인 '키드 샤를마뉴'(Kid Charlemagne)에서의 솔로 기타연주는 팝 매거진 '롤링 스톤'지가 선정한 '역사상 가장 위대한 기타 연주' 80위에 선정된 바 있다.

이번 콘서트는 2년 만의 단독 내한공연으로 싯스텟(기타·베이스·키보드·드럼·색소폰·트럼본) 편성으로 진행한다. 이 가운데 베이스는 래리 칼턴의 아들인 트레비스가, 드럼은 유명 연주자 게리 노박이 맡는다.

공연주최사 유앤아이커뮤니케이션즈는 "다양한 음악적 구성과 풍성한 사운드로 모든 면에서 역대급 공연이 예상된다"고 전했다.

티켓 예매는 인터파크에서 가능하며 가격은 R석 11만원, S석 8만8천원, A석 6만6천원이다.

clap@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