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평균 수익률 10% 육박…"글로벌 투자금 미국으로 쏠려"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미국 경제 호황에 뉴욕증시가 유례없는 강세장을 이어가면서 북미펀드가 독보적인 성과를 내고 있다.

9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가 설정액 10억원 이상 펀드를 집계한 결과, 지난 6일 기준 북미 주식펀드 44개의 연초 이후 평균 수익률은 9.76%이고 최근 3개월 평균 수익률도 5.60%에 달했다.

이는 전체 해외 주식형 펀드의 평균 수익률이 연초 이후로는 -5.09%, 최근 3개월은 -7.30%인 점에 비춰보면 현격히 높은 성과다.

연초 이후 수익률을 지역별로 보면 중남미(-15.96%), 신흥아시아(-11.74%), 신흥국(-7.82%), 신흥유럽(-5.42%) 등은 손실을 보고 있다.

고수익을 올린 북미펀드 가운데는 '미래에셋TIGER나스닥100증권상장지수투자신탁[주식]'(24.18%), '삼성KODEX합성-미국IT증권상장지수투자신탁[주식-파생형]'(22.08%), '삼성KODEX합성-미국 바이오테크증권상장지수투자신탁[주식-파생형]'(21.47%) 등 연초 이후 20% 넘는 수익률을 내는 상품들도 있다.

이에 따라 시중 자금도 북미로 몰리고 있다. 전체 북미 주식펀드 설정액은 최근 3개월간 1천547억원 증가했다.

신흥국 금융위기 우려 등에 같은 기간 전체 해외 주식형 펀드 설정액은 2천568억원 감소했다.

실제로 유럽(-802억원), 아시아퍼시픽(-714억원), 신흥국(-559억원), 신흥아시아(-501억원), 신흥유럽(-396억원), 중남미(-84억원) 등 대부분 지역의 주식펀드에서 자금이 빠져나갔다.

기업 호실적과 경제 성장세에 힘입어 미국 증시가 고공행진을 이어가면서 북미펀드가 이처럼 날개를 달았다.

뉴욕증시는 지난 8월 22일 기준으로 역대 최장인 3천453일 동안의 '강세장'(Bull Market) 기록을 세웠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2009년 3월 9일 바닥을 친 이후 지난달 22일까지 3천453일간 20% 이상 떨어지지 않았다.

미국의 2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은 연율 4.2%로 2014년 3분기의 4.9% 이후 약 4년 만에 가장 높았다. 소비자 심리지수도 거의 18년 만의 최고 수준으로 치솟았다.

김후정 유안타증권[003470] 연구원은 "미국 주식시장이 역대 최장의 강세장을 이어가면서 글로벌 투자금이 미국 시장으로 쏠리는 반면 미중 무역전쟁 이슈와 신흥국 통화 급락으로 신흥국에 대한 투자자들의 불안감은 커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ric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