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공적 금융기관의 석탄발전 금융지원 중단 촉구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7일 오전 파리 기후변화협정 이행 세부 지침(rulebook) 마련을 위한 추가 협상이 열리는 태국 수도 방콕의 유엔 아시아태평양경제사회이사회(UNESCAP, 유엔에스캅) 건물 앞 도로.

아시아 각국에서 온 환경분야 활동가들이 중국, 일본, 한국의 석탄 화력발전 사업과 이들 사업에 대한 금융지원을 성토하는 집회를 열었다.

일본 '지구의 벗', 세계자연기금(WWF) 중국 사무소, 필리핀 기후 및 지속가능 도시연구소, 네팔의 지방재건 등 아시아지역 환경단체 활동가 30여 명은 "석탄 화력발전에 대한 융자를 중단하라" 등 문구가 적힌 플래카드 등을 들고 시위를 벌였다.

시위 참가자들 사이에서는 '석탄, 화석연료 이제 그만!', '한국이 금융을 제공한 석탄발전소 때문에 아시아가 숨 못 쉰다' 등 한글 홍보물도 눈에 띄었다.

집회를 주도한 필리핀 민중 연합의 아론 페드로사 사무총장은 "한국과 일본, 중국이 수출하는 석탄화력발전소가 필리핀을 비롯한 수입국에서 환경, 건강, 사회적 해악을 끼친다"며 "정부 주도의 석탄발전 수출에 금융기관들이 자금을 빌려줘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특히 "기후협정 세부 지침 마련을 위한 이번 협상에서 한국이 국내 석탄 화력발전 사업과 수출 정책을 보호하려 한다"며 "대표적인 '더티 에너지'(dirty energy)인 석탄 화력의 악영향이 협상 테이블에도 올라야 한다"고 촉구했다.

석탄을 원료로 쓰는 화력발전은 실제로 여러 발전 유형 가운데 가장 많은 온실가스와 대기오염 물질을 배출한다.

미세먼지를 늘려 조기 사망자를 발생시키거나 기후 위기를 가속한다는 비판도 받는다.

중국과 일본, 한국은 석탄 화력발전을 자국 내 주요 전력생산 수단으로 활용하는 것은 물론, 공적 금융기관 등의 융자를 바탕으로 아시아 곳곳에 석탄 화력발전 설비를 수출한다.

사단법인 기후솔루션의 이소영 변호사는 "중국과 일본, 한국은 아시아 지역 신규석탄화력 발전소에 막대한 금액을 투자한다. 한국의 투자 규모는 중국과 일본에 비해 상대적으로 작지만 경제규모를 고려하면 이들 3개 국가중 가장 크다. 특히 한국은 동남아 지역에 석탄 화력발전 설비 수출이 활발해 이 지역 환경단체들의 집중적인 비판을 받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 변호사는 "한국의 금융지원 속에 건설된 석탄발전소는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국제적 합의를 훼손하고 아시아 이웃 국가의 대기에 심각한 악영향을 미친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meolaki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