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계책임자 한달만에 사직…'회사 격변'에 인재들 속속 떠나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47)가 팟캐스트에 출연해 마리화나 피우는 모습을 여과 없이 보여줬다.

머스크는 7일 오전(현지시간) 방영된 코미디언 조 로건의 라이브 웹 쇼에 나와 진행자한테서 담배와 마리화나를 섞어 만든 대마초 한 개비를 건네받았다.

"거의 피워본 적이 없다"면서 호기심을 보이더니 헤드폰을 낀 채로 잔뜩 인상을 찌푸리며 몇 모금 피워댔다.

머스크는 "나는 마리화나 애연가는 아니다"라면서 "실제로 어떤 효과가 있는지 모르겠다. 생산성에 도움이 될 만한 구석이 있는지 찾지 못하겠다"고 말했다.

머스크의 '다소 충격적인 모습'이 공개된 뒤 이날 오전 증시에서 테슬라 주식은 장 초반 9%나 폭락했다. 개장 한 시간 만에 7% 빠지더니 좀 더 내려갔다.

테슬라 주가는 장 후반 회복세를 보였으나 6.3%나 떨어진 263.24달러에 마감했다.

테슬라 공장이 있는 캘리포니아에서는 기호용 마리화나 흡연이 합법화했지만 일종의 방송인 팟캐스트에서 공공연하게 흡연 모습을 보여준 것은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머스크는 팟캐스트에서 위스키도 마셨다.

이날 월가에는 머스크의 '기행' 못지않게 투자자들을 놀라게 한 소식이 하나 더 전해졌다.

지난달 6일 테슬라에 합류한 회계책임자 데이브 모턴이 불과 한 달 만에 회사를 떠나겠다고 사표를 낸 것이다.

모턴은 성명에서 "내가 테슬라에 들어온 이후 이 회사에 대한 대중의 관심, 그리고 회사 내부의 변화 속도는 내 예상을 뛰어넘는 수준이었다"면서 "그 결과 내 미래에 대해 다시 생각하게끔 했다"고 사직 배경을 설명했다.

모턴이 입사한 이후 머스크는 테슬라의 상장폐지(비공개 회사 전환) 계획을 전격 발표했다. 사우디 국부펀드를 통해 자금을 확보했다고 호언하기도 했다.

증시를 출렁거리게 한 머스크의 폭탄선언은 투자자들이 원하는 방향이 아니라는 해명과 함께 '없던 일'이 됐다.

CNBC 등 미 경제매체들은 회계전문가인 모턴이 회사의 격변을 지켜보면서 '있을 곳이 아니라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또 다른 고위 임원도 사직 의사를 밝혔다.

인사부문(HR) 책임자 게비 탤리대노도 곧 회사를 떠나기로 했다고 블룸버그가 보도했다.

탤리대노는 머스크의 상장폐지 발언 이전 휴가를 떠난 상태인데, 휴가가 끝난 뒤에도 회사에 돌아오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테슬라에서는 인재들이 앞다퉈 빠져나갔다.

수석 엔지니어 덕 필드와 판매담당 중역 가네시 스리바츠는 지난 7월 테슬라를 사직했다. 5월에는 부사장급 중 한 명인 제품디렉터가 회사를 떠났다.

oakchul@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