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미중간 무역전쟁이 격화하는 가운데서도 지난 달 중국의 수출입액이 모두 전망치를 웃도는 비교적 양호한 수치를 나타냈다.

8일 중국 세관 당국인 해관총서에 따르면 위안화를 기준으로 한 중국의 8월 수출입액은 2조7100억위안으로 작년 동기보다 12.7% 증가했다.

8월 수출액은 1조4천400억위안으로 작년 같은 달보다 7.9% 늘었다. 수출 증가율은 사전 전망치인 5.7%와 전월의 증가율 6.0%를 모두 웃돌았다.

같은 달 수입액은 1조2천700억위안으로 작년 같은 달보다 18.8% 증가했다. 수입 증가율은 전월의 20.9%보다는 다소 하락했지만 예상치인 12.1%를 크게 넘어섰다.

중국의 8월 무역수지 흑자는 1천797억5천만위안을 기록했다. 이는 전월과 유사한 수준이다.

ch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