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리잔수(栗戰書) 중국 전국인민대표회의 상무위원장이 9일 평양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친서를 전달했다고 중국중앙(CC)TV가 보도했다.

9일 중국CCTV에 따르면 리 상무위원장은 북한 70주년 정권수립일(9·9절)을 맞아 전날 시 주석의 특별대표 자격으로 방북했으며, 이날 김 위원장에게 시 주석의 친서를 전달하면서 중국의 한반도 비핵화 입장을 재천명했다.

리 상무위원장은 김 위원장에게 "중국은 한반도 비핵화 목표, 한반도 평화와 안정 유지, 대화와 협상을 통한 문제 해결을 견지한다"면서 "우리는 북한의 적극적인 노력에 매우 감사한다"고 말했다.

리 상무위원장은 "북미 양측이 정상회담의 공동인식을 실행하고 평화와 대화의 좋은 추세를 지키길 바란다"면서 "중국은 유관국들과 함께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을 위해 건설적인 역할을 발휘하길 원한다"고 말했다.

president21@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