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는 메르코수르(MERCOSUR) 4개국과 오는 11∼15일 우루과이 몬테비데오에서 무역협정(TA) 1차 협상을 한다고 10일 밝혔다.

메르코수르는 브라질, 아르헨티나, 파라과이, 우루과이, 베네수엘라 5개국으로 구성된 남미공동시장이다.

메르코수르와의 TA 협상은 회원국 의무 불이행으로 자격이 정지된 베네수엘라를 제외한 4개국과 진행한다.

협상에는 김기준 산업통상자원부 자유무역협정(FTA) 교섭관을 수석대표로 산업부, 기획재정부, 농림축산식품부, 해양수산부 등 관계부처로 구성한 정부대표단이 참석한다.

메르코수르는 우루과이 발레리아 수카시 외교부 국장(의장국 수석대표) 등 4개국 수석대표와 관계부처로 구성된 각국 정부대표단이 참석한다.

양측은 상품, 서비스, 투자, 전자상거래, 위생검역(SPS), 무역기술장벽(TBT), 경쟁, 정부조달, 지속가능발전, 협력, 분쟁해결, 총칙 등 모든 분야를 깊이 있게 협상할 예정이다.

정부는 모든 분야에서 우리 기업의 시장 접근성 개선을 추구하고 산업계의 입장을 적극적으로 반영할 계획이다.

메르코수르는 남미지역 인구의 70%(2억9천만명)와 국내총생산(GDP)의 76%(2조8천억달러)를 차지하는 거대 신흥시장으로, 주요국과의 무역협정 체결 사례가 없고, 높은 관세·비관세 장벽을 유지하고 있다.

산업부는 TA를 체결할 경우 우리 기업들의 남미시장 경쟁력 제고와 수출 증대가 기대되며, 우리나라가 북미, 중남미 국가들과 이미 체결한 자유무역협정(FTA)과 연계해 미주 지역 대부분에 FTA 네트워크를 구축할 수 있다고 밝혔다.

blueke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