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 정부 일각서 中 주도 사업 '재검토' 움직임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프로젝트가 세계 곳곳에서 파열음을 내는 가운데 중국이 일대일로 최대 참가국인 파키스탄의 이탈을 막는 데 공을 들이고 있다.

10일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왕이(王毅)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전날 이슬라마바드에서 아리프 알비 파키스탄 대통령과 임란 칸 총리를 잇달아 예방했다.

왕이 국무위원은 이 자리에서 중국과 파키스탄의 우호 관계는 국내외의 상황 변화와 무관하게 계속 유지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중국 정부는 460억 달러(약 52조원) 규모의 중국·파키스탄 경제 회랑(CPEC) 사업이 일대일로 국제협력의 모범적 사례가 되도록 파키스탄과 밀접히 협력할 의사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에 앞서 샤 메흐무드 쿠레시 파키스탄 외무장관과 함께 진행한 기자회견에서는 "CPEC는 파키스탄에 부채 부담을 안겨주지 않았다. 오히려 이 사업이 완료되면 큰 경제적 이익을 가져와 파키스탄 경제에 기여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중국 국영 신화통신은 알비 대통령과 칸 총리 역시 CPEC 사업을 계속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으며, 중국과 파키스탄의 관계를 더욱 진전시키겠다고 공언했다고 전했다.

양측이 경제위기를 겪는 파키스탄에 중국이 추가 금융지원을 하는 방안을 논의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왕이 국무위원의 파키스탄 방문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이달 초 칸 총리 등을 만나 군사원조 중단 문제로 경색됐던 양국 관계를 회복하려는 제스처를 취한 직후 이뤄졌다.

미국과 파키스탄은 아프가니스탄 대테러전을 위해 협력하면서 한때 동맹으로 여겨질 정도로 돈독했으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올해 초 테러리스트에게 피난처를 제공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군사원조 중단을 선언해 관계가 꼬였다.

파키스탄도 이러한 미국의 태도에 불편한 감정을 숨기지 않으면서 양측은 최근까지 날카롭게 대립해 왔다.

중국 역시 파키스탄에 상환 능력을 넘어선 자금을 투자해 경제위기를 초래했다는 비판을 받는다. 중국은 파키스탄에서 CPEC 사업을 비롯하여 총 620억 달러(약 70조원) 규모의 인프라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파키스탄은 이와 관련해 중국 주도 대형 인프라 사업을 재검토하고 중국과 사업조건을 재검토하려는 움직임을 보여 왔다.

파키스탄 정부의 통상·섬유·산업·투자 고문인 압둘 라작 다우드는 최근 파이낸셜타임스(FT)와의 인터뷰에서 "(중국과) 함께 사업을 계속할 수 있을지 살피기 위해 1년간 추진을 보류해야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CPEC 사업 기간이 5년가량 연장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파키스탄과 마찬가지로 일대일로 프로젝트의 핵심 국가로 꼽혔던 말레이시아는 이미 자국 내의 중국 주도 건설 사업을 전면 재검토하고 있다.

중국이 사업비 550억 링깃(약 15조원)의 85%를 융자하는 조건으로 추진돼 온 말레이시아 동부해안철도(ECRL)는 공사가 중단된 상태로 재협상이 진행 중이다.

말레이시아는 중국 국영기업이 수주한 3조1천억원 상당의 송유관·천연가스관 공사는 아예 취소하기로 했다.

림관엥 말레이시아 재무장관은 말레이 반도와 보르네오 섬에서 진행되던 "이 파이프라인 프로젝트들을 취소할 것이다. 이미 (중국 측에) 이와 관련한 서한을 보냈다"고 말했다. [로이터 제공][https://youtu.be/XgG5qgOHvtc]

hwangc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