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지지층 시골·소도시서 성장 두드러져"…"표심 이어질지 논쟁"

(서울=연합뉴스) 임주영 기자 = 미국에서 생산직인 이른바 '블루칼라' 업종의 일자리가 크게 늘면서 이 분야 일자리 증가율이 최근 30여년 새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가 보도했다.

블루칼라 일자리 호황은 특히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강한 지지층인 소도시와 시골 지역에서 두드러져 11월 중간선거를 앞두고 '레지스탕스' 기고글 파문 등 각종 악재에 부닥친 트럼프 대통령에게 어떤 영향을 줄 것인지도 관심사로 떠오른다.

WP가 각종 경제 지표를 토대로 자체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광산, 건축, 제조업 등 생산 업종의 일자리는 지난 7월에 3.3% 증가해 1984년 이래로 34년 만에 가장 높은 증가치를 기록했다.

오랫동안 미 경제에서 비중이 작고 축소되는 분야였던 블루칼라 업종은 비중이 훨씬 큰 서비스 분야보다 상대적으로 빨리 성장하고 있다고 WP는 전했다.

고용 급증을 견인한 주된 요인은 유가 반등, 허리케인 재해 복구, 경제 성장에 따른 수요 증대 등이다.

WP는 "소도시와 시골에서 지난해 일자리가 빠르게 증가했다"면서 올해 초에도 이런 경향이 지속하고 있다고 전했다.

블루칼라 분야의 급속한 채용 확대는 특히 2016년 대선에서 트럼프가 크게 앞섰던 지역에 혜택을 가져다준다고 브루킹스연구소는 분석했다.

지난 1년간 서비스 분야 일자리는 170만개 늘어난 데 비해 블루칼라 일자리는 65만6천개 증가하는데 그쳤지만, 증가율로 따지면 서비스 분야는 1.3% 주변에 머물렀고 블루칼라 업종의 증가율은 빠르게 올랐다고 WP는 설명했다.

올여름 주택판매 시장의 열기가 식는 등 일부 블루칼라 일자리가 줄어드는 신호가 나타나지만, 지난해 광범위한 제조업 영역에서 고용 증가가 이뤄졌다고 WP는 전했다. 석유 추출, 기계 제조, 운송 장비, 전기 제품 제조와 건설 등이다.

전미제조업협회(NAM)의 최근 조사에 따르면 제조업자들이 자신의 분야에 '긍정적 전망'을 갖고 있다는 답변이 95%를 넘을 정도로 낙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임 후 경제 실적을 강조해온 트럼프 대통령은 6일 몬태나주에서 열린 유세에서 "이번 선거는 일자리와 안전에 관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7일에는 이런 경제 상황을 '로켓선(rocket-ship) 경제'라고 불렀다고 WP는 전했다.

하지만 제조업 호황을 중심으로 한 경제 성장이 중간선거에서 트럼프 대통령 쪽에 표를 주는 것으로 이어질지에 대해선 논쟁이 이어진다고 WP는 주장했다. 지난주 WP와 ABC의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한 성인의 58%는 경제가 '우수하다'거나 '좋다'고 답했지만, 경제 분야에 관한 트럼프 대통령 지지율은 45%에 그쳤다.

블루칼라 일자리의 증가세에 대한 평가는 다소 엇갈린다.

미국제조업연합회(AAM)의 스콧 폴 회장은 "오하이오와 위스콘신과 같은 지역에선 제조업이 필수적 요소"라며 "유권자들은 무얼 잃었고 누가 고용해주고 있는지를 알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그는 "사람들이 자기 지역에 필요한 제조업의 중요성을 어떻게 보는가에 대해선 세대 간 큰 격차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어떤 이들은 블루칼라 일자리의 부활을 반기겠지만 그렇지 않은 사람도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또 일부 전문가는 장기적 추세를 고려하면 일자리 증가 문제에선 대도시와 디지털 산업이 여전히 유리하다는 의견을 개진한다고 WP는 전했다.

zo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