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의장 자격…북핵 등 한반도 정세 관련 정부 입장 설명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11일부터 13일까지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세계경제포럼(World Economic Forum, WEF) 아세안 지역회의에 공동의장 자격으로 참석한다고 외교부가 10일 밝혔다.

각국 정상급 및 장관급 인사, 국제기구 및 기업대표 등 1천여 명이 참석하는 이번 회의에서 강 장관은 12일 오전 첫 공식행사인 공동의장단 기자회견 참석을 시작으로 당일 오후 '아세안의 여성 기업가' 회의와 13일 '아시아의 지정학적 전망' 회의에 각각 참석해 공동의장 역할을 수행한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특히 강 장관은 13일 '아시아의 지정학적 전망' 회의에서는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중심으로 한반도 정세에 관한 우리 정부의 입장과 신남방정책 등을 설명할 예정이다.

강 장관은 또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 등과 양자 회담도 개최할 예정이며 한국, 베트남, WEF를 대표하는 민간, 기업, 정부 인사들을 초청해 개최하는 '한국의 밤(Korea Night)' 축하연에도 참석한다.

jhch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