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국내 주식형 펀드에서 사흘째 자금이 빠져나갔다.

11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7일 상장지수펀드(ETF)를 제외한 국내 주식형 펀드에서 87억원이 순유출됐다.

391억원이 새로 설정됐고, 479억원이 환매로 이탈했다.

코스피가 사흘 연속 내리자 추가 하락을 염두에 둔 매물이 나온 것으로 풀이된다.

해외 주식형 펀드도 187억원이 빠져나가며 사흘째 순유출세를 보였다.

수시 입출금식 상품인 머니마켓펀드(MMF)에서는 5조6천97억원의 뭉칫돈이 순유출됐다.

MMF 설정액은 106조7천828억원, 순자산은 107조6천987억원으로 각각 줄었다.

hyunmin623@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