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춤에 빠진 40·50대 중장년층이 많아지면서 온라인을 중심으로 댄스 관련 용품의 수요도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

온라인쇼핑사이트 G마켓은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밸리 및 재즈, 살사 등의 댄스복 판매량이 지난해 동기 대비 713% 늘어났다고 12일 밝혔다.

1년 만에 8배 이상 증가한 셈이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40대와 50대의 수요가 단연 독보적이었다.

40대와 50대의 지난해 댄스복 판매 신장률은 각각 5배와 8배 증가한 409%와 715%를 기록했다.

판매 비중에서도 40대가 45%, 50대 이상은 27%로, 전체 72%를 차지했다.

한편 20대와 30대의 동기간 판매는 202%와 159%씩 증가했다. 20·30의 댄스복 판매 비중은 30%가 되지 않는다.

댄스화·발레화 카테고리도 올해 8월까지 판매량이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15% 늘어났다.

40대는 19%, 50대 이상은 33% 작년 동기 대비 판매가 신장했다. 반면 30대는 오히려 4% 감소했다.

판매 비중에서도 40대는 45%, 50대 이상은 19%로, 전체 64%를 구성했다. 20·30대는 36%가량이다.

춤에 대한 높아진 관심에 힘입어 G마켓에서는 다양한 종류의 댄스복과 함께 전용 슈즈 등을 대거 선보이고 있다.

밸리와 재즈, 살사댄스 외 방송댄스, 라틴댄스, 줌바댄스 등 각각 춤에 맞는 슈즈나 액세서리 등 다양한 제품들이 두루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G마켓 관계자는 "상대적으로 시간적 여유가 있는 중·장년층이 자신의 건강과 취미활동을 위해 적극적으로 춤을 추는 것으로 보인다" 며 "춤에 대한 인식의 변화와 함께, 최신 인기 곡을 접할 기회가 많아져 신세대들과 쉽게 소통할 수 있다는 것도 춤의 인기를 견인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kamj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