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자유한국당은 10일 청와대가 평양 남북정상회담에 여야 대표를 초청한 데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회담 동행에 신경을 쓰기보다 북핵 폐기를 위해 김정은 위원장으로부터 어떻게 실질적 비핵화 조치를 이끌어 낼지 더 고민해주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신보라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북핵 문제에 대한 입장이 서로 다른 상황에서 제1야당의 대표가 방북에 동행한다면, 정상회담의 의제와 대북 대응 입장이 충분히 사전에 조율돼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신 원내대변인은 "사전 설명이나 의제 조율도 없이 정상회담이 일주일여밖에 남지 않은 상황에서 남북정상회담 동행은 적절하지 않다"면서 "중요한 사안일수록 협상과 대화의 주체는 단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aayys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