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부활한 김학민 앞세워 일본 JT에 역전승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4년 만에 돌아온 리버만 아가메즈(우리카드)가 한국 코트 복귀전에서 녹슬지 않은 기량을 뽐냈다.

우리카드는 10일 충북 제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 제천·KAL컵 남자프로배구대회 B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삼성화재를 3-1(25-17 22-25 25-23 26-24)로 제압했다.

이날 복귀전을 치른 아가메즈는 양 팀 통틀어 가장 많은 30점을 수확하며 승리를 이끌었다.

서브 에이스 6개와 블로킹 5개를 곁들여 서브·블로킹·백어택에서 3득점 이상을 기록하는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했다.

2013-2014시즌 현대캐피탈 주포로 활약하며 강한 인상을 남긴 아가메즈는 2014-2015시즌을 앞두고 부상으로 리그를 떠난 뒤 4년 만에 한국 코트로 돌아왔다.

2018 외국인 선수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 지명의 영예를 누린 아가메즈는 기대치에 걸맞은 활약을 펼치며 신영철 신임 감독에게 첫 승을 선물했다.

삼성화재는 '이적생' 송희채가 20점을 수확하고, 군 복무를 마치고 돌아온 센터 지태환이 7점을 거들었으나 외국인 선수의 공백을 메우지 못했다.

타이스 덜 호스트는 세계선수권대회에 출전하느라 이번 컵대회에는 불참했다.

1세트에서 3-6으로 뒤졌던 우리카드는 아가메즈가 자신의 서브 타임 때 에이스를 3개나 꽂아 넣은 데 힘입어 단숨에 전세를 뒤집었다.

아가메즈는 1세트에서만 서브 에이스 3개, 블로킹 2개를 포함해 혼자서 11점을 책임졌다.

2세트에서 서브 리시브가 흔들리며 세트를 내준 우리카드는 3세트에서 23-23까지 접전을 펼치다가 나경복의 오픈 강타와 서브 에이스로 힘겹게 세트를 따냈다.

4세트는 듀스까지 이어졌다. 아가메즈의 쳐내기 득점으로 25-24로 앞선 우리카드는 상대 공격 범실로 힘겹게 승리를 챙겼다.

이후 열린 B조의 또 다른 경기에서는 대한항공이 초청팀인 일본 JT 선더스에 3-1(17-25 25-21 25-18 25-17) 역전승을 거두고 V리그 '디펜딩 챔피언'의 자존심을 지켰다.

대한항공의 밋차 가스파리니가 세계선수권대회 참가로 인해 불참하고, JT의 토머스 에드가가 재활로 인해 빠지면서 두 팀은 외국인 선수 없이 맞대결을 펼쳤다.

국내 선수들끼리의 승부에서 대한항공의 높이가 위력을 발휘했다.

대한항공은 화력에서는 JT와 큰 차이가 없었으나 블로킹 싸움에서 16-4로 크게 앞서며 역전승을 일궈냈다. 서브 싸움에서도 5-2로 우위를 점했다.

대한항공은 정지석(16점), 김학민(14점), 곽승석(12점)의 '삼각편대'가 골고루 활약했다. 특히 김학민이 블로킹 5개와 서브 에이스 2개를 올리며 다가오는 V시즌에서의 활약을 예고했다.

이번 컵대회는 한국전력, KB손해보험, OK저축은행, 현대캐피탈이 A조, 우리카드, 삼성화재, 대한항공, JT가 B조에 속해 예선을 치르고 각 조 1, 2위가 준결승에 진출해 크로스 토너먼트로 결승행 여부를 결정한다.

changyon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