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연합뉴스) 오진우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미국의 중국에 대한 추가 관세 부과 위험과 기술주 주가 회복 흐름이 맞서며 혼조세를 보였다.

10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59.47포인트(0.23%) 하락한 25,857.07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5.45포인트(0.19%) 상승한 2,877.13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1.62포인트(0.27%) 오른 7,924.16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 참가들은 미국의 대중국 추가 관세 부과 가능성과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나프타) 재협상 및 기술주 움직임을 주시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주 중국산 제품 2천670억 달러어치에 대해 추가 관세를 부과할 준비가 됐다고 위협했다. 모든 중국산 수입품에 관세를 부과하겠다는 경고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대중국 관세로 경영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고 우려한 애플이나 포드 등에 대해 미국으로 생산 기반을 옮기라고 압박했다.

중국 외교부의 겅솽 대변인은 미국의 추가 관세 부과 시 반드시 대응조치를 할 것이라고 대응했다.

긴장감이 팽팽하지만, 미국의 추가 관세 부과 등 실체적인 위험은 아직 현실화하지 않은 만큼 시장도 관망세를 유지하고 있다.

캐나다와 나프타 재협상은 이날까지는 새로운 소식이 나오지 않았다. 미국과 캐나다 협상단은 다음날 워싱턴에서 협상을 재개할 예정이다.

지난주 큰 폭의 하락세를 보였던 주요 기술주가 이날은 다소 회복되는 양상을 보였다.

지난주 2.9% 하락했던 반에크 벡터 반도체 상장지수펀드(SMH)는 이날 1%가량 올랐다. AMD 주가가 9.2% 급등하면서 장을 이끌었다.

페이스북 주가는 0.7% 올랐다. 다만 아마존과 구글 모회사 알파벳 등의 주가는 하락 흐름을 이어갔다.

신흥국 금융시장에 대한 불안은 지속했다. 미국의 긴축과 달러 강세 등을 고려할 때 불안이 쉽게 해소되지 않을 것이란 우려가 여전하다.

아이셰어즈 신흥시장 상장지수펀드(EEM)는 이날도 1%가량 하락했다.

한편 극우 정당 출신 마테오 살비니 이탈리아 부총리가 유로존의 재정준칙을 준수하겠다는 입장을 반복해 밝히면서 국채금리가 빠르게 하락하는 등 이탈리아 시장이 안정된 점은 투자 심리 개선에 도움을 줬다.

이날 종목별로는 트럼프 대통령이 생산시설 이전 압박을 한 애플 주가가 1.3% 하락했다. 비어드가 긍정적인 보고서를 내놓은 테슬라 주가는 8.5% 반등했다. 국민의례 거부 풋볼 선수를 광고모델로 채택해 논란이 됐던 나이키 주가는 노동절 판매가 양호했다는 소식으로 2.3% 올랐다.

업종별로는 기술주가 0.32% 상승했다. 산업주는 0.53% 올랐다. 반면 금융주는 0.08% 내렸고, 에너지도 0.02% 하락했다.

이날 발표된 경제지표는 양호했다.

콘퍼런스보드에 따르면 8월 미국의 고용추세지수(ETI)가 110.88로, 3개월 연속 확장했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은 미국의 7월 소비자신용(계절 조정치, 부동산 대출 제외)이 전달대비 166억6천만 달러 늘어났다고 발표했다. 월가의 예상을 상회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무역관련 긴장이 여전하지만, 미국의 중간선거 등을 앞두고 낙관론도 점차 강화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알리안츠베른스테인의 마크 펠프스 수석 투자 담당자는 "중간선거 이후에 무역 이슈가 해결되면서 다시 경제 기초체력에 시장이 집중하게 될 것"이라며 긍정적인 경제지표가 더 주목받을 수 있다고 내다봤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FF 금리선물 시장은 올해 9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98.4%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4.70% 하락한 14.18을 기록했다.

jwo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