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페루에서 10일(현지시간) 축구 경기장 옆에 있는 광장 소유권을 둘러싸고 축구팬과 복음주의 기독교도들 간에 무력 충돌이 발생했다.

이날 새벽 수도 리마에 있는 알레한드로 비야누에바 경기장 옆 광장에서 복음주의 기독교 단체 회원들과 알리안사 리마 축구클럽 팬들이 패싸움을 벌였다고 RPP방송 등 현지언론이 보도했다.

복음주의 기독교 단체인 '엘 아포센토 알토' 회원들이 건물에 들어가 교회를 설립하려고 축구클럽 상징물에 그림을 그린 것이 발단이었다.

성난 일부 축구 팬들이 건설안전용 모자와 단체 티셔츠를 입은 기독교도 인들을 향해 각목을 휘두르는 장면이 현지 TV에 방영됐다.

경찰은 충돌로 최소 1명이 다치고 여러 명이 체포됐다고 전했다.

엘 아포센토 알토와 알리안사 리마 축구클럽은 수년째 알레한드로 비야누에바 경기장 옆에 있는 광장 소유권을 서로 주장해왔다.

현재 이 광장에는 축구클럽이 세운 주차장과 창고 용도의 시설이 들어서 있다.

이날 폭력사태에 대해 기독교 단체 측 변호인은 합법적으로 광장을 구매한 사실을 입증할 수 있는 서류를 보유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구단 측은 불법적인 사유재산 침해라고 반발하는 한편 팬들에게 자중해달라고 촉구했다.

penpia21@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