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특별대표로 방북한 리잔수(栗戰書) 중국 전국인민대표회의 상무위원장을 위한 단독 공연과 연회를 직접 주재하며 '파격 대우'를 이어갔다.

조선중앙통신은 11일 "김정은 동지께서 률전서(리잔수) 동지가 인솔하는 중화인민공화국 당 및 정부대표단을 위하여 9월 10일 환영공연과 성대한 연회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어 "공화국 창건 70돌을 축하하기 위하여 뜨거운 친선의 정을 안고 우리나라를 방문한 중국의 귀빈들을 환영하는 예술인들의 공연이 만수대예술극장에서 진행되었다"고 보도했다.

이날 공연에는 김 위원장과 리설주 여사가 참석해 리 상무위원장을 비롯한 중국 정부대표단과 함께 공연을 관람했다. 리진쥔(李進軍) 북한 주재 중국 대사도 초대됐다고 중앙통신은 언급했다.

최룡해·박광호·리수용·박태성·김여정을 비롯한 당 중앙위원회 간부들과 국무위원회 간부들도 공연을 함께 관람했다.

중앙통신은 이번 공연이 "습근평 동지께서 파견하신 중국의 귀빈들에 대한 우리 인민들의 환영과 친선의 정을 담아 특별히 준비한 공연무대"라고 강조하며 '높이 날려라 우리의 당기', '아리랑' 등을 비롯해 '나는 중화민족을 사랑하네', '장강의 노래' 등 중국 노래로 구성됐다고 설명했다.

공연 마지막은 '조중친선은 영원하리라'라는 곡이 장식했다고 중앙통신은 전했다.

중앙통신은 "김정은 동지와 리설주 동지께서 극장 홀에서 중화인민공화국 당 및 정부대표단 성원들을 맞이하시며 따뜻한 인사를 나누시고 그들과 기념촬영을 하신 후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담화하시었다"고 밝혔다.

또 "공연을 통하여 출연자들은 조선 노동당의 현명한 영도따라 사회주의 승리의 길로 힘차게 나아가는 우리 공화국의 존엄과 위상을 격조 높이 노래하였으며 두 당, 두 나라 최고 영도자 동지들의 특별한 관심속에 연대와 세기를 이어 더욱 풍만하게 개화·발전하고 있는 조중친선의 불패성과 공고성을 힘있게 과시하였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공연은 시종 조중 두 나라 인민들의 친선의 정이 뜨겁게 굽이치는 가운데 진행되었다"며 김 위원장과 리 상무위원장이 무대에 올라 예술인들을 축하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같은 날 저녁 리 상무위원장과 중국 대표단을 위한 '성대한 연회'를 마련했다고 전하며 "최룡해 동지가 당중앙위원회와 국무위원회의 위임에 따라 중국의 귀빈들을 환영하는 연설을 하였다"고 중앙통신은 밝혔다.

김 위원장이 직접 리 상무위원장과 중국 대표단을 위해 별도로 공연을 마련하고, 환영연회까지 주재한 것은 이례적이다.

이는 북중우호 관계를 과시하는 동시에 권력서열 3위를 보내준 시 주석에게 예우를 표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전날 정권수립 70주년 열병식에서도 김 위원장은 리 상무위원장과 나란히 주석단에서 열병식을 지켜봤으며, 통역을 사이에 두고 가까이 서서 화기애애하게 이야기하는가 하면 여러 차례 관람석을 향해 두 사람이 손을 잡고 들어 올리는 등 북중친선 관계를 부각했다.

shin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