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11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간의 2차 정상회담 추진과 관련해 "중요한 것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북미정상 간 합의이행"이라고 말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그는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북미정상회담 추진을 어떻게 받아들이느냐는 질문에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북한의 약속을 포함해 북미정상 간 합의를 완전하고 신속하게 이행하는 게 중요하다"고 답했다.

스가 장관은 "이를 위해 미일 간에 확실하게 정책을 조율하고 긴밀히 연대할 것"이라며 "또 미일 정부 간에는 이전보다 다양한 레벨에서 의사소통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choinal@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