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2018-2019시즌 여자프로농구가 11월 3일 아산 우리은행과 인천 신한은행의 개막전을 시작으로 5개월의 대장정에 나선다.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은 11일 공식 홈페이지(www.wkbl.or.kr)를 통해 2018-2019시즌 여자프로농구 새 시즌 일정을 발표했다.

정규리그는 11월 3일 아산 이순신빙상장실내체육관에서 열리는 '디펜딩 챔피언' 우리은행과 신한은행의 공식 개막전을 시작으로 내년 3월 10일까지 7라운드에 걸쳐 6개 구단이 팀당 35경기씩, 총 105경기를 치른다. 올스타전은 내년 1월 6일로 예정됐다.

정규리그 2위와 3위 팀이 맞붙는 플레이오프(3전2승제)는 내년 3월 14~18일까지 열린다. 플레이오프 승리 팀은 정규리그 1위 팀과 내년 3월 21일부터 챔피언결정전(5전3승제)을 펼친다.

7년 연속 우승을 노리는 우리은행을 비롯해 각 구단은 이달 말부터 해외 전지훈련을 통해 마지막 담금질에 나설 예정이다.

horn90@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