벵갈루루서 11일 개관…삼성 체험센터 중 최대 규모

(벵갈루루[인도]=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삼성전자가 '인도의 실리콘밸리' 벵갈루루에서 독특한 형태의 대형 모바일 체험센터를 오픈했다.

삼성전자는 11일 오후(현지시간) 인도 남부 카르나타카 주(州)의 주도인 벵갈루루에서 모바일 체험센터 '삼성 오페라하우스' 개소식 행사를 열었다.

이 센터는 건립 과정이 현지 언론에 여러 차례 소개되는 등 오픈 전부터 관심을 모았다.

벵갈루루의 랜드마크로 유서 깊은 오페라하우스가 통째로 첨단기기 체험센터로 변신했기 때문이다. 이곳에서는 수년 전까지 연극, 영화, 오페라, 콘서트 등의 행사가 열렸다.

삼성전자는 영국 식민지 시절에 조성된 오페라하우스의 고풍스러운 외관은 그대로 살려뒀다.

실내의 주요 구조물 골격도 원형 그대로 유지했다.

대신 건물 안 곳곳 2천787㎡의 공간을 최첨단 설비와 제품으로 채웠다.

이는 삼성전자의 전 세계 모바일 체험센터 가운데 최대 규모다. 삼성전자는 2년에 걸쳐 오페라하우스 개보수를 마무리했다고 설명했다.

방문객은 이 센터에서 가상현실(VR),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삼성전자가 보유한 첨단 기술을 두루 접할 수 있다.

홍현칠 삼성전자 서남아총괄 부사장은 이날 행사에서 "오늘날의 소비자, 특히 밀레니얼 세대는 독특한 경험을 추구한다"며 "삼성 오페라하우스는 이들을 포함한 많은 소비자와의 교감을 통해 이제까지와는 다른 경험을 제공하는 인도의 새로운 랜드마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센터에는 360도로 움직이는 4차원(4D) 의자 등 첨단 기술이 어우러진 여러 체험 장비도 마련됐다.

방문객은 첨단 기술이 접목된 롤러코스트를 비롯해 카약 노젓기, 우주선 탑승 등의 체험도 할 수 있다.

아울러 삼성전자는 스마트폰 전 라인업과 웨어러블(착용 가능) 디바이스를 전시하는 공간도 마련했다.

QLED TV, 더 프레임, 스마트 TV, 최신 기능이 탑재된 패밀리 허브 냉장고 등 프리미엄 가전제품도 전시된다.

방문객은 이곳에서 원하는 제품이나 액세서리를 곧바로 구매할 수 있으며 필요한 고객 서비스도 받을 수 있다.

이와 함께 스마트가전 전시 존에서는 전문 요리사가 스마트 오븐을 활용해 즉석에서 요리하는 장면도 살펴볼 수 있다.

삼성전자는 현재 인도에서 생산기지 2곳과 연구개발(R&D)센터 5곳, 디자인센터 한 곳을 운영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 7월에는 수도 뉴델리 인근 노이다에 세계 최대 휴대전화 공장을 완공한 바 있다.

cool@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