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인공지능, 창작자·수용자에게 유리한 환경 만들 것"

11일 서울국제뮤직페어 뮤콘서 강연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세스 샤피로(Seth Shapiro) 알파네트웍스 최고경영자는 유튜브가 창작자들에게 결코 좋은 플랫폼이 아니라고 비판했다.

샤피로는 11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2018 서울국제뮤직페어'(뮤콘)에 참석해 '기술혁신이 미래의 음악거래와 소비행태에 미치게 될 영향'을 주제로 한 강연과 언론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2003년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플랫폼인 알파네트웍스를 설립한 샤피로는 할리우드의 미디어 엔터테인먼트 전문가다. 미국 콘텐츠 업계에서 가장 권위 있는 상인 에미상을 두 차례 받았으며 디즈니, 인텔, AT&T, 유니버설, NBC, 골드만삭스 등에 미디어 관련 자문을 했다.

샤피로는 미국 방송 역사를 1948∼1980년 ABC·CBS·NBC 등이 이끈 '방송의 시대', 1980∼2000년 CNN·ESPN·HBO·MTV 등이 주도한 '케이블의 시대', 2000∼2019년 유튜브·넷플릭스·아마존이 주인공인 '동영상서비스기업의 시대'로 구분했다. 음악 산업도 축음기·라디오를 거쳐 바이닐(LP), CD, 디지털화를 거쳤다고 설명했다.

그는 "오늘날 우리는 언제 어디서나 휴대전화, 태블릿 등 다양한 도구로 수천 개 콘텐츠를 본다"며 "그러나 악성 콘텐츠가 걸러지지 않는 문제, 불법복제, 홍보를 위해 조회수를 변칙적으로 높이는 사기 등이 상존한다"고 말했다.

이어 "오직 3% 유튜브 크리에이터들만 빈곤선 이상 돈을 번다. 단지 1%만 아티스트로서 보장된 삶을 살 수 있는데, 참 불공평한 이야기"라고 꼬집었다.

해법으로는 블록체인 기술을 제시했다.

우리나라에서는 블록체인하면 비트코인, 이더리움 등 가상화폐(암호화폐)를 먼저 떠올리지만, 서구권에서는 정보의 수평적 이동에 더 초점을 맞춘다.

예컨대 이전에 가수가 티켓 판매액과 음원 다운로드 횟수를 알려면 소속사에 문의해야 했지만,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하면 가수든 팬이든 이런 정보를 실시간 알 수 있다. 창작자는 자신이 만든 콘텐츠가 어느 지역, 어느 연령대 사람들에게 소비됐는지, 저작권 침해 실태가 어느 정도인지 파악하게 된다.

샤피로는 "블록체인 기술이 자리 잡으면 더 많은 사람이 탈중앙화한 방식으로 전 세계에 팬덤을 구축할 것"이라며 "금전적으로도 사회적으로도 바람직한 방향"이라고 강조했다.

인공지능(AI)이 발달하면 수용자에게 우호적인 콘텐츠 환경이 만들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오늘날 음악추천 시스템은 25∼34세에 특정 직업을 가졌고 특정 지역에 산다면 모두 똑같은 취향을 가졌을 것이라는 전제하에 마련됐다. 말 그대로 넌센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람들은 자신의 취향을 직접 맞닥뜨리지 않으면 깨닫지 못하는 경향이 있다. 세상엔 아직 알려지지 않은 대단한 아티스트가 많고, AI로 효율적인 추천 시스템이 마련된다면 해결책이 나올 것"이라고 덧붙였다.

clap@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