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국립종자원은 사과·배 묘목에서 여러 개의 바이러스와 바이로이드(바이러스보다 작고 RNA 핵산 구조만 가지고 있는 식물 병원체)를 한 번에 가려낼 수 있는 다중진단기술 키트를 개발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에 개발된 진단 기술은 경북대 농업생명과학대학 응용생명과학부와 공동 개발한 것으로, 기존 진단법보다 사용이 간편하고 저렴하다.

국립종자원은 "정밀도와 안전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해 우리나라 과수 바이러스 기술을 한 단계 끌어올렸다"고 평가했다.

tsl@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