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계 미션단' 파견…7대 키워드 제시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을 단장으로 한 기업인 20여 명이 전경련 '경제계 미션단'으로 베트남을 방문하면서 7대 베트남 진출 방향의 키워드로 '베트남'(V.I.E.T.N.A.M)을 제시했다.

이는 ▲ 베트남의 변화(Vietnam's Change, 질적 투자 선호 추세, 고용환경 변화 중) ▲ 차세대 중국으로서 무한한 잠재력(Infinite Potential as Next China, 안정적 경제 성장, 풍부한 노동력과 소비시장) ▲ 아세안의 핵심 국가(Essential country in the ASEAN, 신남방정책 관련 아세안 핵심교류 국가) ▲ 함께 성장(Together Growth, 현지 기업을 공급망으로 활용) ▲ 북한의 역할 모델(North Korea's role model, 북한 경제 개발 시 롤모델 국가) ▲ 베트남의 다른 지역들(Areas in the provinces, 하노이·호찌민 외 지역 진출 고려) ▲ 4차 산업으로의 이동(Move to the 4th industry, 정보통신·지식기술 기반 산업 각광)을 뜻한다.

11일 전경련에 따르면 이번 미션단은 정부의 신남방정책 기조에 맞춰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으로의 시장 다변화를 위해 꾸려졌다.

허 회장을 비롯한 한국 기업인들은 10∼13일 하노이와 호찌민을 방문해 베트남 총리 등 주요 정부 인사, 현지 기업인들과 만나 베트남의 변화 현황을 점검하고 양국 간 경제협력 방안을 모색한다.

허 단장은 10일 응우옌 쑤언 푹 총리를 만나 "베트남은 아세안 국가 중 교역액 1위, 투자액 1위인 신남방정책의 핵심국가로 이제 한국의 경제적 동반자"라고 말했다.

이어 "예측하기 어려운 국제경제 질서 속에서도 베트남은 계속 성장해왔고 한국과의 견고한 경제협력 관계가 앞으로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푹 총리 등 베트남 정부 인사들은 현지 기업과의 파트너십을 주문했다.

푹 총리는 "베트남은 소재·부품산업 육성에 힘쓰고 있으며 베트남에 진출한 한국 기업들이 서플라이 체인에 베트남 기업을 육성해 참여시켜달라"고 당부했다.

베트남 정부는 소재·부품산업 육성을 위해 '2020 부품·소재산업 개발을 위한 마스터플랜' 등 지원 정책을 추진 중이다.

11일 열린 베트남 기업인 초청 간담회에서 두안 두이 쿠옹 베트남상의(VCCI) 부회장은 "베트남에 진출한 한국 기업들은 인프라가 잘 갖춰진 하노이와 호찌민 인근에 집중돼 있다"며 "한국에 아직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잠재력이 크고 투자 인센티브가 많은 지방을 눈여겨봐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미션단은 또 이날 쭈 응옥 아잉 과학기술부 장관을 만난 뒤 하노인 인근 '화락하이테크파트'를 방문했다.

쭈 장관은 "화락하이테크파크는 베트남 정부가 추진하는 최초이자 가장 큰 첨단기술산업단지"라며 "하노이대를 이전하고 연구소·기업을 유치해 교육-연구개발(R&D)-첨단기업 클러스터를 구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미션단은 오는 13일 베트남-싱가포르의 성공적 합작모델인 'VSIP 빈증 산업단지'도 시찰할 예정이다. 이곳은 외국자본에 의한 사회주의 국가의 경제 개발이란 측면에서 북한 경제 개방 시 합작모델로서도 주목받고 있다.

허 회장은 "베트남은 북한 경제 개발의 롤모델 국가 중 하나로 알려져 있다"며 "베트남과의 경협 성과 등이 훗날 북한 경제 개발에 좋은 사례가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또 전경련에 따르면 베트남의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6%대를 유지하고 있고 9천500만 명의 인구 중 30대 미만이 절반으로 노동력도 풍부해 넥스트 차이나로서의 잠재력이 크다.

엄치성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베트남의 경제 수준이 점점 높아지면서 중점 투자 유치 분야가 하이테크, 부품·소재, IT 등으로 변하고 있다"며 "베트남을 단순 생산기지만으로 생각해서는 안 되며 신산업의 파트너, 또는 새로운 소비시장으로서 인식하는 등 새로운 시각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전경련은 이번 행사를 시작으로 한국 기업들의 사업에 도움이 되도록 민간 경제계 차원의 미션단을 추가로 파견할 계획이다.

sisyph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