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부터 내달 19일까지 6차례 공연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국립국악원은 다른 예술 장르와 협업하는 '금요공감' 무대로 '월드뮤직시리즈'를 오는 14일부터 6주 동안 우면당에서 선보인다고 11일 밝혔다.

인도, 멕시코, 베트남, 프랑스, 중국 등 5개국 다섯 팀의 해외 예술가를 초청해 관객들에게 다양한 장르 음악을 들려준다. 공연팀은 전주세계소리축제, 예술경영지원센터, 인도문화원 등 다양한 기관과 협력해 선정했다.

14일 인도팀이 선보이는 '까탁' 공연에는 인도 유명 무용수 우마 샤르마가 내한해 아름다운 춤을 선보이고, 21일에는 한국계 멕시코 피아니스트 신강현준과 멕시코 리코더 연주가인 오라시오 프랑코가 멕시코 스타일의 뉴에이지 곡을 연주한다. 28일에는 세계무형유산으로 등록된 베트남 소수 에데 민족의 '공(Gong)' 음악을 닥락성 민속공연단이 들려준다.

내달 5일에는 프랑스 오도 앙상블이 '지중해에서 부르는 여인의 노래'라는 제목으로 유럽 고음악과 중세 대중음악을 연주하며, 12일에는 즉흥연주와 거리음악으로 특색 있는 프랑스 임페리얼 키키리스탄이 야외와 실내에서 두 차례 공연한다.

19일에는 국악원과 업무협약으로 여러 차례 교류한 바 있는 중국 하남박물원 화하고악단이 참가해 '실크로드 음악 문화재 복원음악회'를 무대에 올린다.

임재원 국립국악원장은 "이번 공연을 계기로 월드뮤직 프로그램을 확대해 관객들에게 더 다양한 해외 음악가들의 공연을 선보이고, 국내외 연주가들이 교류하는 장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min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