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 수도권을 중심으로 풍진 환자가 증가하면서 올해 들어 환자 수가 최근 5년 만에 최다로 집계됐다고 NHK가 11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의 국립감염증연구소는 올해 들어 보고받은 풍진 환자 수가 지난 2일까지 총 362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자치단체)별로는 도쿄도(東京都) 111명, 지바(千葉)현 95명, 가나가와(神奈川)현 33명 등 수도권을 중심으로 많았다.

일본에서는 풍진이 대규모로 유행했던 2013년 이후 관련 환자 수가 줄어들었으나 올해 들어 지난 7월 이후 수도권을 중심으로 환자 수가 늘고 있다고 교도통신은 설명했다.

환자는 대부분이 성인으로 특히 30대 이상 남성이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풍진은 발열과 발진 등의 증상이 나타나는 바이러스성 감염 질환이다.

국립감염증연구소는 임신 가능성이 있는 여성은 2회의 백신 접종을 받고, 30~50대 남성도 접종을 철저히 할 것을 강조했다고 일본 언론은 덧붙였다.

js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