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게일과 결별…홍콩 투자전문업체 ACPG·TA 참여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 주주사간 갈등으로 장기간 차질을 빚은 인천경제자유구역 송도국제업무지구 개발이 사업자 교체라는 새 국면을 맞았다.

포스코건설은 2002년부터 송도국제업무단지 개발사업을 함께 해 온 미국 게일인터내셔널과 결별하고, 새 투자자로 홍콩에 본사를 둔 ACPG(Asia Capital Pioneers Group), TA(Troika Advisory)와 사업을 재개한다고 11일 밝혔다.

서울 여의도 면적의 2배에 달하는 송도국제업무지구(571만㎡) 개발은 7대 3의 지분 비율로 송도국제도시개발유한회사(NSIC)를 설립해 사업을 추진해온 게일과 포스코건설 간 분쟁으로 3년째 중단된 상태다.

국제업무지구는 68층 동북아트레이드타워를 비롯해 송도컨벤시아, 센트럴파크, 국제학교, 커낼워크, 잭니클라우스 골프클럽 등이 들어서 현재 송도의 핵심 구역으로 자리매김했다.

그러나 사업 추진 과정에서 NSIC가 금융기관의 대출금을 갚지 못하자 주주사인 포스코건설이 3천300여억원을 대위변제했고, 이를 회수하기 위해 국제업무지구 내 사업용지 일부를 매각하면서 갈등이 표면화했다.

포스코건설은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의 중재 노력에도 게일과 합의점을 찾지 못하자 대위변제를 통해 확보한 NSIC의 게일 측 지분을 새로운 투자사들에 매각했다.

기존에 게일이 보유한 NSIC 지분 70.1%는 ACPG가 45.6%, TA가 24.5%를 각각 인수했고 포스코건설은 29.9%의 지분을 유지한다.

포스코건설은 송도국제업무지구 개발에 새롭게 참여하는 이들 투자전문업체가 중국과 미국 등지에서 사업을 수행한 경험과 부동산 관리 노하우를 갖췄으며 최근 아파트, 주상복합 등 주거시설을 비롯한 도시개발분야로 사업영역을 확대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ACPG와 TA의 사업 참여를 계기로 3년간 멈췄던 송도국제업무지구 개발을 곧바로 재개할 계획"이라며 "포스코건설과 NSIC는 국제업무지구 사업이 정상 궤도에 오르는 즉시 개관이 지연되고 있는 아트센터 인천도 인천시에 기부채납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송도국제도시에 지난해 말 준공된 국내 3위 규모 공연시설인 아트센터 인천은 포스코건설과 게일이 첨예하게 대립하면서 NSIC가 인천시에 기부채납하기로 한 약속 이행이 미뤄지고 있다.

인천시는 올해 하반기 예정된 북한 예술단의 남한 공연 '가을이 왔다' 행사를 1천727석 규모의 콘서트홀을 갖춘 아트센터 인천에서 개최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전날 송도국제도시 미추홀타워에 문을 연 '인천통일+센터' 개소식에 참석한 조명균 통일부 장관에게 이런 제안을 했고 조 장관은 아트센터 인천 시설을 직접 둘러봤다.

smj@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