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차장급 한 명이 저보다 연봉을 많이 받아갔다는 소식 들으셨죠. 제발 한국투자증권에 오셔서 그보다 더 많이 받아가시기 바랍니다."

김남구 한국투자금융지주 부회장이 11일 오후 고려대에서 열린 '최고경영자(CEO)와 함께하는 한국투자증권 채용설명회'에 참석해 자회사 한국투자증권의 빠른 성장 비결은 '인재에 대한 투자'에 있다고 경영 철학을 밝혔다.

특히 김 부회장은 올해 상반기 보수로 오너인 자신보다 9억원 더 많은 22억원을 받아 화제가 된 투자공학부 팀장 김연추 차장 얘기를 꺼냈다.

그는 "얼마나 회사에 기여했길래 그렇게 받아갈 수 있었는지 (그 차장급 직원에게) 정말 고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솔직히 제가 임원급 연봉은 얼마 정도인지 알지만, 직원들의 연봉까지는 잘 모른다"며 "우리 회사는 그런 시스템이 만들어져 성과만큼 돌려준다. 최고 성과를 올리면 최고의 대우를 해주는 회사"라고 강조했다.

김 부회장은 한투증권이 대형 증권사로 성장한 비결과 관련해서도 "증권사는 사람이 움직인다는 생각에 사람을 키우는 데 주력했다"며 "금융투자업은 한 사람의 생산성이 매우 커 어떤 사람이 일하느냐에 따라 손실이 나기도 하고 수백%의 수익이 나기도 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가 금융계열 증권사들보다 성장 속도가 더 빠르다면 인재에 대한 투자를 많이 하기 때문"이라며 "또 인재를 지키기 위해 '아시아 최고 금융회사'의 꿈을 함께 꾸고 능력과 실적에 대해 충분히 보상했다"고 설명했다.

김 부회장은 앞으로 한국을 이끌 산업이 금융투자업이라는 전망도 밝혔다.

그는 "한국은 반도체, 철강, 자동차, 화학 등의 제조업이 먹여 살려 왔으며 그 결과 전 세계 최강의 제조업을 가진 나라로 성장했다"며 "그러나 제조업은 인구 고령화 등의 문제를 맞닥뜨리고 있어 앞으로는 금융투자업이 한국의 문제를 해결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우리나라의 가계금융자산은 약 4천조원에 달해 연간 국내총생산(GDP) 1천600조원보다 훨씬 규모가 크다"며 "가계금융자산에서 1% 수익을 올린다면 40조원이 돼 GDP의 40% 수준을 만들어낼 수 있는 만큼 금융투자업의 잠재력은 무시 못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투자증권이 가진 고객예탁자산은 20조원에 그쳐 앞으로 200배는 더 성장할 수 있다"며 "앞으로 개인금융자산의 규모가 더 커질수록 성장할 수 있는 회사"라고 자사 홍보에도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김 부회장은 2003년 이후 한 해도 거르지 않고 꾸준히 채용설명회에 직접 참석하고 있다.

이날 채용설명회에는 200여명의 대학생이 참석해 설명회가 열린 강의실을 가득 메웠다.

한투증권은 올해 하반기에 100여명의 신입사원을 선발할 예정이다.

id@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