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KB손해보험이 OK저축은행에 역전승을 거두고 한국배구연맹(KOVO)컵 2연승을 달렸다.

KB손보는 11일 충북 제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 제천·KAL컵 남자프로배구대회 A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OK저축은행을 3-1(22-25 25-22 25-23 25-23)로 제압했다.

1차전에서 한국전력에 풀세트 접전 끝에 역전승을 따낸 KB손보는 2차전에서도 역전승을 일궈내며 2연승으로 A조 1위로 올라섰다.

2년 연속 KB손보 유니폼을 입은 외국인 선수 알렉산드리 페레이라(등록명 알렉스)는 공격 성공률 61.11%에 28점을 수확하며 공격을 이끌었다. 알렉스는 서브 에이스 6개를 터트렸다.

이외에도 황두연(12점), 이강원, 손현종(이상 6점)의 측면 공격수와 센터 하현용(6점)이 골고루 활약했다.

반면 OK저축은행은 새 외국인 선수 요스바니 에르난데스(등록명 요스바니)가 양 팀 통틀어 최다인 33점을 올리는 폭발력을 과시했으나 고비 때마다 팀 범실이 나오며 스스로 무너졌다.

1세트에서 기복 있는 모습을 보이며 세트를 내준 KB손보는 2세트에서 세터 황택의가 다양한 공격 루트를 활용하며 상대 코트를 맹폭했다.

2세트를 따내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린 KB손보는 3세트 15-15부터 22-22까지 1∼2점 차의 시소게임을 이어갔다.

OK저축은행은 요스바니의 중앙 후위 공격이 KB손보의 3인 블로킹에 가로막히며 힘을 잃었다.

KB손보는 이어진 상대 공격 범실로 24-22, 세트 포인트를 만들었다.

OK저축은행은 요스바니의 중앙 후위 공격으로 희망을 살리는 듯했으나 곧바로 심경섭의 서브 범실이 나오며 불씨를 스스로 꺼뜨렸다.

4세트에서는 알렉스와 요스바니, 두 주포의 불꽃 튀기는 자존심 대결이 펼쳐졌다.

22-22에서 OK저축은행 세터 이민규는 집중견제를 받는 요스바니 대신 송명근에게 볼을 띄웠으나 송명근의 스파이크는 강영준의 블로킹에 걸렸다.

알렉스는 서브 에이스로 24-22, 매치 포인트를 만든 뒤 24-23에서 중앙 후위 공격을 꽂아넣고 경기에 마침표를 찍었다.

changyong@yna.co.kr